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알몸 졸업식' 이어 '옷찢기 뒤풀이'…동두천서도 말썽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알몸 졸업식' 이어 '옷찢기 뒤풀이'…동두천서도 말썽

    • 2010-02-19 10:52
    뉴스듣기

    동두천 피해 여중생 학부모들 고소장 제출, 경찰 조사 중

    경기도 고양시에서 중학생들의 졸업식 알몸 뒤풀이가 물의를 빚은 가운데 동두천시에서도 후배 여학생의 교복을 찢는 졸업식 뒤풀이가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도 동두천경찰서는 19일 "졸업식 뒤 선배 여학생들에게서 교복을 찢기는 등 폭행을 당했다며 피해 여학생 학부모 8명이 지난 15일 고소장을 내 현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0일 동두천 A 여자중학교에서 졸업식이 끝난 뒤 선배 여학생들이 후배 8명을 동두천 옛 터미널 옆 공터로 불러내 온몸에 달걀과 먹물을 뿌리고 옷을 찢는 등 뒤풀이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피해 학생 한 명이 이 상황을 카메라로 찍어 본인의 미니홈피에 올렸지만, 곧바로 삭제해 유포되지는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가해학생의 숫자를 파악중이며 곧 피의자 조사에 착수해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폭처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졸업식 '알몸 뒤풀이' 사건을 수사중인 경기도 일산경찰서는 18일 가해 학생 23명 가운데 21명에 대한 조사를 마침에 따라 이번주 안에 검찰과 협의해 처벌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