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새누리 '현오석 경질·카드사태 특위 국조' 반대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 자료사진

     

    새누리당은 26일 현오석 경제부총리 경질 요구에 대해 거듭 반대 입장을 밝혔다.

    새누리당 윤상현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서울 여의도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일단 사태 수습이 우선이다라는 대원칙을 가지고 있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윤 수석부대표는 이어 "1기 경제팀이기 때문에 아주 중요하다"면서 "전면 개각이라는 물갈이는 사태를 푸는 현명한 방법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에 대해 국회 특위 차원에서 국정조사를 하자고 밝힌 민주당의 공식 제안에 대해서도 새누리당은 반대했다.

    윤 수석부대표는 "이 사안이 어제 오늘 일이 아니고 계속 반복되고 진화돼 온 나쁜 범죄"라며 "이 문제를 계속 점검하고 논의하기 위해선 전문성 있는 소관 상임위인 정무위에서 다루는 게 옳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습 대책 추진 상황도 정무위에서 팔로우업 해야하기 때문에 정무위에서 하는게 맞다"며 "특위는 소리만 요란할 뿐 내실을 기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또 "가계부채 청문회 식의 대안을 마련하는 방향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