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회/정당

    정치권, 현오석·신제윤·최수현 사퇴 촉구

    지난 22일 오전 국회 귀빈식당에서 열린 카드사 개인정보 유출사고 종합방지 대책 당정협의에서 현오석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발언에 앞서 고개를 숙이고 있다. 윤창원기자/자료사진

     

    정치권은 현오석 경제부총리의 부적절한 발언과 정부의 부실한 카드대책을 한 목소리로 질타하며 특단의 대책마련과 경제팀 사퇴를 요구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23일 주요당직자회의에서 "카드사에서 새나간 국민의 개인 정보가 이미 시중에서 거래되고 있었다는 언론보도가 사실이라면 절대 2차 3차 정보 유출은 없었다는 정부의 주장이 일거에 뒤집히는 중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 재산이나 불안 안중에 없이 미봉책으로 수습하려 했던 정부의 안일한 업무태도가 만든 어처구니 없는 사태를 유발했다"며 "해당 카드사 카드 전면교체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청와대와 내각의 인사쇄신을 주장했다. 김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볼통정치를 불러온 총체적 난맥상에 대해 청와대와 내각의 인사쇄인이 있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사상 최악의 신용정보 대량 유출로 온 국민이 공황에 빠져 있는데 정부 경제팀의 수장이라는 분이 기름을 퍼붓고 있다”며 “부총리와 금융위원장, 금융감독원장은 더 이상 변명을 하지 말고 짐을 싸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김상민 의원은 기자회견을 갖고 "금융당국은 이번 정보유출에 대한 책임 주체로서 사퇴해야 하지만 사태수습의 주체인양 책임을 교묘히 회피하고 버티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금융당국 수장의 전격교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