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대통령실

    박 대통령 귀국, 현안은 '첩첩산중'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후 (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린 '제44차 세계경제포럼(WEF) 연차총회'에서 '창조경제와 기업가 정신'을 주제로 개막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박근혜 대통령이 인도·스위스 국빈방문과 세계경제포럼(WEF, 다보스포럼) 연차총회 참석 일정을 마치고 23일 오후 귀국했다.

    순방중에도 국내 현안을 꼼꼼히 챙겨왔지만 9일 만에 돌아온 박 대통령에겐 산적한 현안들이 놓여져 있다.

    가장 먼저 신경을 써야 할 부분은 카드사 고객정보 유출과 관련한 재발 방지책 마련 및 책임자 문책이다.

    박 대통령은 스위스를 방문중이던 지난 20일 △개인정보 유출 경로 철저 파악 △엄하게 책임 물을 것 △재발방지대책 마련 등을 지시했다.

    하지만 개인정보 유출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는 가운데 개인정보 유출의 책임을 국민에게 떠넘기는 현오석 부총리가 사태를 악화시켰다.

    현 부총리는 22일 "우리가 다 정보제공에 동의하지 않았느냐. 어리석은 사람은 무슨 일이 터지면 책임을 따지고 걱정만 한다"고 말했다.

    23일에는 "금융 소비자도 정보를 제공하는 단계에서부터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도 밝혔다.

    고객정보 유출의 책임을 정보제공에 동의해준 국민 개개인에게 돌리는 발언으로 해석되면서 야당은 물론 여당내에서도 현 부총리 문책론이 일고 있다.

    박 대통령이 엄하게 책임을 물으라고 지시한 만큼 신제윤 금융위원장과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의 교체 여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현오석 부총리의 발언이 구설수에 오른 것을 계기로 물밑으로 가라앉았던 개각·청와대 개편론도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박 대통령은 지난 6일 신년기자회견에서 개각과 청와대 개편은 없다고 밝혔지만 성난 민심에 기름을 부은 현 부총리 등 경제팀과 청와대 일부 비서진의 교체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여기에 김기춘 대통령비서실장이 개인적인 문제로 사의를 표명했다는 소식이 제기되면서 당장은 아니더라도 머지않은 장래에 개편이 현실화 되지 않겠냐는 전망이 나온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