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스페인서 분실한 아이패드…1100만원 '로밍 폭탄'

    태블릿PC 유심에도 통화기능 있어 분실하면 반드시 신고해야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음. (자료사진)

     

    아이패드나 갤럭시탭 같은 태블릿 PC를 해외에서 분실한 뒤 신고를 하지 않을 경우 로밍 요금 폭탄을 맞을 우려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태블릿 PC에 설치된 유심칩에도 통화 기능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이를 다른 휴대전화에 설치해 사용하면 자신도 모르게 요금 폭탄을 맞을 수 있기 때문이다.

    ◈ 아이패드 도난도 억울한데, '통화 요금' 1,100만 원 폭탄 맞아

    실제로 직장인 A 씨는 사용하지도 않은 휴대전화 요금 1,100만 원을 내야 할 판이다.

    A 씨는 지난해 10월 출장차 갔던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숙소에서 가방을 털렸다.

    지갑과 태블릿 PC인 아이패드를 도난당한 A 씨는 신용카드 정지 신고를 한 뒤 쓰린 마음으로 한국에 돌아왔다.

    더 큰 문제는 귀국 직후 찾아왔다. 통신사로부터 걸려온 전화를 받은 A 씨는 귀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는 "KT에서 요금이 1,000만 원이 넘게 나왔다고 전화가 왔다"면서 "금액이 크다 보니 부가세까지 더해 1,100만 원이 나왔다"며 한숨을 쉬었다.

    ◈ 태블릿 PC 유심에도 통화 기능 있어

    A 씨는 아이패드가 비밀번호로 잠겨 있었고 데이터 요금도 한도를 정해놨으므로 분실 신고를 하지 않아도 괜찮을 줄 알았지만, 문제는 예상하지 못한 곳에서 발생했다.

    순전히 인터넷 데이터용으로만 사용되는 태블릿 PC 유심칩에도 통화기능이 담겨 있기 때문이다.

    A 씨의 아이패드를 훔친 범인은 손쉽게 유심칩을 자신의 휴대전화로 옮긴 뒤 몬테네그로나 세르비아 등 각지를 돌며 사용했고, 어마어마한 로밍 통화 요금이 발생한 건 물론이다.

    A 씨는 통신사와의 조정으로 요금을 일부 감면받았지만 그래도 몇 달 치 월급을 그대로 날릴 판이다.

    A 씨는 "내가 안 쓴 게 증명이 되는데 그래도 요금을 내야 하는 상황"이라면서 "요금 자체가 고액이라 연체료도 상당할 것"이라고 괴로워했다.

    이에 대해 통신사 측은 상황은 딱하지만 요금을 완전 면제할 수는 없다는 입장이다.

    KT 관계자는 "해외에서 로밍서비스 이용 중 단말기 분실로 인한 과요금 방지를 위해 주의사항 안내 및 홍보, 일정 금액 데이터 발생시 로밍 차단 등 적극적인 고객보호 조치를 취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분실 즉시 해당 통신사에 신고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설명했다.{RELNEWS:right}

    한국소비자원은 이와 관련, 해외에서 휴대전화를 분실한 뒤 피해 방지에 대해 충분히 고지를 받지 못해 600만 원의 로밍서비스 요금이 나온 사례에 대해 "요금을 50% 감면하라"고 지난달말 결정한 바 있다.

    당시 소비자원은 "이동통신사는 단말기의 로밍서비스 차단 등 안전장치의 체계화와 함께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을 통해 소비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