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상돈 "진영 장관 사태…청와대 참모들 오버 탓"

뉴스듣기


국회/정당

    이상돈 "진영 장관 사태…청와대 참모들 오버 탓"

    뉴스듣기

    "장관 사표 수리 반려, 정치적으로 미숙"

    이상돈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 (자료사진)

     

    이상돈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이 진영 복지부 장관 사퇴 등으로 촉발된 국정운영의 난맥상에 대해 청와대 참모진 책임론을 꺼내들었다.

    이 전 위원은 3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진 장관의 사퇴 원인의 하나로 지목된 청와대와의 갈등설과 관련해 청와대 참모와 내각간의 관계 정상화가 필요하다고 진단했다.

    그는 "성공하는 대통령이 되기 위해서는 참모가 내각에 군림해선 안된다. 참모는 대통령과 내각간 의사소통 연결고리가 돼 둘을 소통시켜야 할 책임이 있다"고 전제한 뒤 "그러나 이번에 대통령의 참모(최원영 고용복지수석)가 내각 위에 군림한 것 아닌가"라며 우려를 나타냈다.

    김기춘 비서실장의 기용으로 비서실의 내각군림 가능성에 대한 항간의 걱정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증세논쟁서도 주무장관을 놔두고 조원동 경제수석이 나서 '거위털' 발언을 해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킨 사례를 거론하며 이번 진 장관의 항명 파동에도 최원영 수석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 전 위원은 '이번사태로 박 대통령의 지지율이 빠지고 있다는 보도가 나온다'는 김현정 앵커의 언급에 대해 "참모진이 우리가 리드해야한다는 생각은 오버다. 그것은 대통령을 위해서도 바람직하지 않다. 박근혜 대통령이 후보시절에 책임총리제, 책임장관제를 약속한 초심을 살리는 게 필요하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