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후퇴 논란' 기초연금 수정안…朴 이미지에 '타격'

뉴스듣기


정치 일반

    '후퇴 논란' 기초연금 수정안…朴 이미지에 '타격'

    뉴스듣기
    박근혜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

     

    '기초연금' 공약 후퇴 논란이 박 대통령 이미지에 적지 않은 타격을 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 업체 ㈜포커스컴퍼니는 27일 성인 남녀 700명을 대상으로 후퇴 논란을 빚는 박근혜 대통령의 기초연금 공약 수정안과 관련한 여론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국민 10명 중 4명(43.1%)은 이번 기초연금 수정안이 박근혜 대통령 이미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었다'고 응답했다.

    반면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29.2%,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의견은 27.7%로 나타났다.

    이에 이번 공략 수정안이 향후 박 대통령에 대한 국정지지도에 다소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부정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응답은 '남성', '낮은 연령', '화이트 칼라와 대학생 계층', '월 소득 400~500만원 미만 소득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반면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응답은 '60세 이상', '100만원 미만의 저소득층'에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기초연금 공약을 수정하게 된 배경에 대해서도 국민 10명 중 6명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낸 국민들은 '실망스럽다' 29.3%, '공감은 가지만 연금이 덜 줄어드는 안에서 조정되어야 한다' 29.5%로 대체로 실망과 아쉬움이 남는다는 의견이었다.

    반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라고 답한 응답자는 41.3%에 그쳤다.

    특히 공약 수정 배경에 대한 이해는 '연령이 높거나', '저소득층', '새누리당 지지자' 층에서 대체로 높게 나타난 반면 '연령이 낮거나(특히 20대 73.1%)', '월 200~500만원 미만 소득층', '야당 지지자'층에서는 부정적인 반응이 많이 나타나 대비되는 모습을 보였다.

    (자료사진)

     

    또한 박근혜정부 출범 이후 경제사정에 대해서는 국민 10명 중8명(65.2%)이 '별 차이가 없거나 나빠졌다고 응답했다.

    '좋아졌다'는 응답은 18.3%(많이 좋아짐 2.2% + 좋아진 편 16.1%)에 그친 반면 '별 차이가 없다'는 65.2%로 나타났고 '나빠졌다'는 응답은 16.5%(많이 나빠짐 5.6% + 나빠진 편 11.0%)를 기록했다.

    한편 한국갤럽이 이날 발표한 여론조사에서도 박근혜 대통령 지지도는 60%로 지난 주보다 7%p나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