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진영 사퇴서 제출, "복지부 장관으로서 책임 통감" (3보)

뉴스듣기


보건/의료

    진영 사퇴서 제출, "복지부 장관으로서 책임 통감" (3보)

    뉴스듣기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 /황진환기자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27일 청와대에 사퇴서를 제출했다.

    기초연금 등 각종 복지 공약 후퇴 논란에 따른 책임을 통감하는 차원에서 사의 표명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진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좌관 발신으로 보낸 이메일을 통해 "저는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에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장관직을 사임하면서'라는 제목으로 보건복지부 출입 기자들에게 배포한 이 서한에는 "그동안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하며 국민의 건강과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진 장관은 이날 총리실을 통해 사퇴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의 대표 공약이었던 기초연금은 소득상위 30% 노인을 제외하고, 나머지도 국민연금 가입기간과 연동해 지급하는 것으로 발표되면서 후폭풍이 일고 있다.

    박 대통령도 "죄송하다"며 사실상 사과의 뜻을 밝힌 마당에 주무 부처인 보건복지부 장관으로서 책임을 지겠다는 뜻을 굳힌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복지 정책이 기재부의 예산 압박, 안행부의 인력 지원 미비 등으로 제대로 시행되지 못하는데 대해 "복지부 장관으로서 무력감을 느꼈다"고 밝힌 것도 사퇴의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진 장관의 사퇴는 기초연금안이 발표되기도 전에 본인이 해외에 있는 동안 언론에 먼저 알려지면서 청와대가 당혹스러워하는 등 절차상으로 삐걱거렸다.

    지난 25일 귀국 직후 정홍원 국무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정 총리가 진 장관에게 "없었던 일로 하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내며 사퇴를 만류하기도 했다.

    새누리당 정책위의장, 인수위 부위원장을 지내면서 박근혜 정부의 실세 장관으로서 주목받던 그는 결국 새 정부 출범 7개월만에 자리에서 물러나게됐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