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천 모자(母子) 실종사건'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 중(3보)

뉴스듣기


사건/사고

    '인천 모자(母子) 실종사건' 시신 1구 발견…신원 확인 중(3보)

    뉴스듣기
    인천 실종 모자.

     

    지난달 중순 인천에서 실종된 모자(母子)의 시신이 사건 발생 한 달여 만에 발견됐다.

    23일 인천 남부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 10분쯤 강원도 정선군 신동읍 가사리 야산에서 실종된 인천 모자 중 한 사람의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를 발견했다.

    경찰은 이날 시신 발견장소에 피의자 차남 정 씨의 부인 A(29) 씨와 동행했다.

    경찰은 발견된 시신의 부패가 심해 실종자 김애숙(58·여) 씨와 정화석(32) 씨 중 누구의 시신인지 신원을 확인 중이다.

    사체는 옷이 입혀진 상태에서 이불과 비닐에 둘러싸인 채 발견됐으며, 사체의 체구가 작은 것으로 미뤄 김 씨일 것으로 추정하고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후 김 씨의 집을 찾아갔을 때 표백제 냄새가 심하게 난 점과 피의자 정 씨가 표백제를 구입한 점 등으로 볼 때 시신을 훼손한 뒤 유기했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범행은 두 모자의 행적이 끊긴 지난달 13일 오후부터 14일 오후 사이에 김 씨 집에서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또 흉기나 둔기보다는 약물에 의해 모자가 살해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RELNEWS:right}

    사건 해결의 결정적 단서를 제공한 부인 A 씨는 경찰에서 "지난달 14일 오후에 남편 정 씨의 연락을 받고 인천 학익동 도로변에서 만나 함께 형의 차를 타고 강원지역으로 갔다"면서 "당시 차량에 시신 등이 실려 있었는지는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A 씨의 진술에 따라 경찰은 A 씨가 지목한 경북 울진을 함께 찾아가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시신을 찾지는 못했다.

    경찰은 그동안 차남 정씨가 혐의를 극구 부인하고 있어 직접증거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경찰은 현재 형 정 씨의 시신이 유기됐을 것으로 보이는 A 씨가 지목한 경북 울진 산악지역에 대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경찰은 24일 오전 내로 피의자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