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인

    50대 어머니와 30대 아들, 한꺼번에 행방불명

     

    한집에 살던 어머니와 아들이 같은 날 연락이 끊겨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천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A(58·여)씨의 둘째 아들(29)은 지난 16일 오후 4시 40분께
    이 경찰서 학동지구대를 찾아 모친이 실종됐다고 신고했다.

    둘째 아들은 경찰에서 "13일 어머니 집에 찾아 갔더니 형만 있었다"며 "이틀을 어머니 집에서 잤는데 15일 오전까지도 나타나지 않았다"고 진술했다.

    A씨는 지난 13일 오전 8시 30분께 인천시 남구 용현동에 있는 집 근처 새마을 금고에서
    현금 20만원을 인출하는 모습이 폐쇄회로(CC)TV에 잡힌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비슷한 시기 A씨의 첫째 아들인 B(32)씨도 자취를 감췄다.

    B씨는 A씨가 사라진 날인 13일 오후 7시 40분께 친구와의 전화통화를 마지막으로 연락이 끊겼다.

    B씨는 평소 어머니 A씨와 함께 살며 경기도의 한 전자부품회사로 출퇴근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성인인 모자가 같은 날 사라진 점으로 미뤄 범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A씨는 3층짜리 원룸 건물을 보유한 재력가로 남편과는 10여 년 전 사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평소 고부갈등과 금전 문제 등으로 둘째아들과도 사이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실종수사팀 외 강력팀을 추가로 투입해 실종자들의 주변 지인을 대상으로 탐문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