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낙동강에 나이아가라 폭포가...돌연변이 낳은 4대강공사

뉴스듣기

페이스북 트위터 밴드 카카오톡 URL



경제 일반

    낙동강에 나이아가라 폭포가...돌연변이 낳은 4대강공사

    뉴스듣기

    지천과 본류 합류지점, 예외없이 기현상 발생…"강 살리기 아닌 죽이기"

    4대강 공사를 한다는 명분으로 멀쩡한 생태 하천을 부수는 일이 다반사로 벌어지고 있다. 강을 살리기 위해 시작한 공사가 오히려 강을 죽이는 것은 아닌지 심난한 현장들이 많다. ''4대강사업 대응 하천환경 공동조사단''과 함께 돌아본 낙동강 살리기 공사 구간 두번째 르포를 싣는다. [편집자 주]

    ㅇㄹㅇㄹ
    지난 19일 경북 구미시 선산읍 낙동강의 지류인 감천 하류에 도착하니 물 부셔지는 소리가 요란했다.

    강의 지류에서는 좀처럼 들을 수 없는 거대한 폭포소리였다.

    낙동강과의 합류지점 100여 미터 앞에서 폭포음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것은 마치 나이아가라폭포를 닮은 수직 지형이었다.

    워낙 물살이 세다보니 50cm 정도의 모래층은 쓸려 내려간 지 오래된 듯 했고 그 아래 두께를 가늠하기 어려울 정도로 두터운 진흙층도 엿판처럼 쩍쩍 떨어져 나가고 있었다.

    낙동강 준설작업 등을 위해 낙동강의 제1지류 한 가운데에 도로를 내느라 임시로 묻은 대형 콘크리트관 때문에 생긴 지형이기도 하지만 낙동강 본류를 워낙 깊게 파다보니 발생한 기현상이기도하다.

    관동대 박창근 교수는 "이런 침식은 하천의 지류와 본류의 수위차이가 안정화가 될 때까지는 계속 진행될 수밖에 없다"며 "이 상태가 유지돼 침식이 가중되면 제방쪽에도 영향을 가해 홍수 위험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이 보다 하류쪽 제방은 이미 수 십 미터가 주저앉았다.

    이곳을 지나가던 주민 박 모 씨도 "낙동강을 저렇게 깊이 파다보니 지류가 남아나질 않는다"며 "이러다가 큰 비라도 오면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 아닌 걱정이 크다"고 말했다.

    ㅇㄹㅇ
    이곳으로부터 40분 정도 북쪽에 있는 경북 상주시 중동면 말지천 하류도 황당한 모습으로 조사단을 맞이했다.

    멀쩡한 하천의 한쪽 선을 따라 흙으로 메워 새로 낸 수 백 미터의 도로가 펼쳐져 있었다.

    왼쪽으로는 말지천의 물이 흐르고 오른쪽으로는 대형 덤프트럭이 다니고 있었다.

    이곳은 돌고기, 동사리 같은 어종이 많은 낙동강의 주요 지천 가운데 한 곳이다.

    한 갓 준설토를 실어 나르기 위해 너무도 대담하게 생태하천을 밀어버린 건데 지류를 본류의 배설물 처리장 정도로 보는 건 아닌지 의심스러웠다.

    다시 이곳으로부터 30분 북쪽인 경북 예천의 낙동강과 공덕천이 합류하는 지점의 제방은 제방이며 강바닥이 돌로 발라져 있었다.

    본류와 지류의 낙차가 커져서 합류할 때 제방이 쓸려나갈 걸 우려해 염치불구하고 돌 망태기로 깔아놓은 것이다.

    더 클릭!



    시공사 측은 그나마 인공 콘크리트가 아닌 자연석으로 박아 놓은 것이기 때문에 너무 야박하게 보지 말아달라고 당부했지만 부작용이 우려되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녹색연합 황인철 팀장은 "강바닥의 모래를 걷어내고 돌이나 콘크리트로 덮다보면 모래에서 사는 수많은 생물들이 살기 어려워진다. 또 돌이나 콘크리트는 여름철 수온을 올리는 효과를 내기 때문에 수온에 민감한 어류들이 살기 어려워지고, 그 어류를 먹고사는 생물들도 살기 어려워지면서 생태계 교란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평소 같으면 감히 생각할 수도 없는 환경 파괴의 범죄들이 4대강 공사의 광풍속에서 너무도 자연스럽고 당당하게 이뤄지고 있다.

    강을 살리자는 것인지 죽이자는 것인지, 너무도 헷갈리게 하는 현장들이다.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오늘의 기자

    많이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