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이산화황 누출 세아M&S 감독 실시



전남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이산화황 누출 세아M&S 감독 실시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전경.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제공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전경. 고용노동부 여수지청 제공
    고용노동부 여수지청은 이산화황 가스 누출사고가 발생한 여수국가산업단지 내 ㈜세아M&S 사업장에 대해 고강도 감독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여수지청은 총 6명으로 감독반을 편성해 감독을 실시, 법 위반사항에 대해 과태료를 부과하고 즉시 사법처리할 예정이다.
     
    이곳 사업장에서는 지난 7일 오후 2시 40분쯤 이산화황(SO2) 가스가 외부로 누출돼 인근 사업장 근로자 80여 명이 멀미‧구토 등 증상을 호소하여 병원을 찾았고 근로자 18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발생했다.
     
    고용노동부 피해근 여수지청장은 "일시적 감독으로 끝내지 않고 안전보건 개선실태를 지속적으로 확인해 향후 동종·유사재해가 재발되는 일이 없도록 이번 감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