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구글 본사서 책상 쾅" 방심위원장 호통에 구글 항의까지

미디어

    "구글 본사서 책상 쾅" 방심위원장 호통에 구글 항의까지

    구글 업무협의 전경.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구글 업무협의 전경.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공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류희림 위원장이 불법·유해 유튜브 콘텐츠 삭제를 두고 구글 본사에서 호통을 쳤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류 위원장은 지난 16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마컴 에릭슨 부사장 등 구글 본사 임직원들과 실무 협의를 가졌다.

    방심위는 협의 성과에 대해 "최근 발생한 50대 유튜브 살인 생중계 콘텐츠를 계기로 한국 내 불법·유해 유튜브 콘텐츠에 대해 구글 측이 향후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삭제·차단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라며 "이번 협의로 구글과의 자율규제 협력에 새로운 전환점을 맞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방심위에 따르면 이 자리에서 류 위원장은 해당 콘텐츠가 삭제 요청 10시간이나 지난 뒤에야 삭제된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한국 내 불법·유해 유튜브 콘텐츠에 대한 구글 측의 삭제·차단조치가 신속하게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취지로 지적했다. 그러나 문제 제기 과정에서 호통 등 고성이 나왔다는 이야기가 전해져 파장이 일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방심위 지부(이하 방심위 지부)는 "(류 위원장이) 구글 본사 회의실의 책상을 쾅 내리치며 호통을 쳤다는 소문이 무성하다. 귀국 후 첫 출근한 월요일(20일) 간부회의에서는 본인이 구글 미팅에서 일부러 인상 팍 쓰고 언성을 높이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다고 자랑하듯 무용담을 늘어 놓았다는데, 왜 부끄러움은 늘 직원들의 몫인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오죽하면 구글 코리아에서 출장 이후 방심위에 항의 방문을 왔겠는가. 구글 본사 직원들이 류 위원장과의 미팅에 대해 한 마디도 언급하고 싶어하지 않는다는 후문이 들린다"라고 덧붙였다.

    또 '성과'에만 집중한 방심위의 보도자료에 관해서도 "자화자찬"이라며 "과연 구글과 방심위의 자율규제 협력에 새로운 전환점을 맞게 될 거라고 믿는가. 류 위원장과의 미팅을 계기로 향후 구글 본사와 방심위 간의 미팅은 잡기 어려울 것이라는 말이 들리는데, 그간 쌓아온 신뢰 관계를 무너뜨린 '전환점'을 맞게 된 것은 아닌지 불안하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