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檢,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 반나절 만에 청구(종합)



법조

    檢, '음주 뺑소니' 김호중 구속영장 신청 반나절 만에 청구(종합)

    경찰 신청 반나절 만에 청구
    김씨 소속사 대표 등도 구속영장
    매니저 거짓 자백 등 증거인멸 정황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21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김씨 혐의를 수사 중인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한 지 반나절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인권보호부(임일수 부장검사)는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위반(도주치상 및 위험운전치상) 및 도로교통법 위반(사고후미조치), 범인도피방조 혐의로 김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김씨 소속사 대표 이모씨에 대해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소속사 본부장인 전모씨에 대해서는 범인도피교사 및 증거인멸 혐의를 적용해 함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김씨 등 3명에 대해 신병 확보가 필요하다고 보고 검찰에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앞서 지난 9일 밤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도로에서 술에 취한 상태로 운전을 하다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사고를 낸 뒤 현장을 벗어나 경기도의 한 호텔에서 머물렀고, 사고 발생으로부터 17시간이 지나서야 경찰에 출석했다.

    그 사이 김씨의 매니저가 김씨 대신 경찰에 출석해 거짓 자백을 하고 차량 내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를 제거하는 등 조직적으로 증거인멸 등 행위가 벌어진 정황이 포착됐다.

    김씨는 음주 운전 사실을 부인하며 콘서트 등을 강했지만 김씨의 음주 정황은 속속 드러났다. 사고 전 김씨가 음주한 것으로 보인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분석 결과까지 나오자 결국 김씨는 지난 19일 음주 사실을 시인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