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구 1℃ 오르면 GDP 12% 감소…"전쟁 상황과 비슷"



국제일반

    지구 1℃ 오르면 GDP 12% 감소…"전쟁 상황과 비슷"

    하버드‧노스웨스턴대 연구 논문
    "기후위기 경제손실 규모, 기존 추정치의 6배"

    연합뉴스연합뉴스
    온난화로 지구 온도가 1℃ 상승할 때마다 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12%씩 감소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은 하버드대 경제학자 에이드리언 빌랄과 노스웨스턴대 디에고 칸지그가 최근 발표한 연구 논문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이들은 논문에서 2100년까지 화석 연료 사용으로 인해 지구 온도가 3℃ 오를 경우 전 세계의 생산 및 자본, 소비가 50% 넘게 급락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특히 이 정도의 경제적 손실은 "한 국가 안에서 끊임없이 이어지는 전쟁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에 버금가는 정도"라고 설명했다.
     
    지난 50년 사이에도 이미 기후 변화로 인해 사람들이 실질적인 구매력 감소를 겪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빌랄은 지난 50년간 지구 온난화가 발생하지 않았다면 사람들의 평균 구매력은 지금보다 37% 더 높았을 것이라고 추정하면서, 이러한 손실이 앞으로 기후 위기가 더욱 빨라지면서 급등할 것이라고 짚었다.
     
    이번 논문에서 주장한 기후 위기로 인한 경제 손실의 규모는 그간 미국 등 각국 정부가 추정해 온 손실에 비해 약 6배 더 높은 수준이다.
     
    앞서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탄소가 1톤 배출될 때마다 발생하는 경제적 비용을 190달러(약 25만원)로 추정했으나, 이번 연구 논문은 이 비용이 1056달러(약 143만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빌랄은 해당 비용은 단지 개별 국가를 기준으로 한 것이 아닌 보다 더 '전체적인' 관점에서 산출한 것이라며 기후 변화로 인한 폭염, 폭풍, 홍수 피해액을 비롯해 작물 수확량 감소, 근로자 생산성 저하 및 자본 투자 감소 등의 영향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