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내 주식 팔고 美주식 사는 개미들…스타벅스 '인기'



금융/증시

    국내 주식 팔고 美주식 사는 개미들…스타벅스 '인기'

    국내 주식 이달 1조9천억원 순매도…반도체 대형주 부진 등 영향
    미국 주식 4천280억원 순매수…스타벅스 MS 인텔 많이 사들여

    연합뉴스연합뉴스
    개인 투자자들이 이달 들어 국내 증시에서 2조원 가까운 주식을 팔고 상대적으로 수익률이 높은 미국 주식을 대거 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3일까지 개인 투자자들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에서 총 1조9280억원어치의 주식을 순매도했다.
     
    개인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판 종목은 삼성전자로 5590억원을 순매도했고, SK하이닉스가 3700억원어치를 팔아치웠다. 네이버(1760억원), 셀트리온(1130억원), 삼성중공업(960억원), LG전자(930억원)가 뒤를 이었다.
     
    국내 반도체 대형주 주가가 예상보다 부진하면서 국내 주식에 대한 투자 열기가 식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같은 기간 국내 투자자들의 미국 주식 투자는 늘어났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이달 들어 지난 13일까지 국내 투자자들은 해외주식을 총 362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국가별로 보면 미국 주식을 4280억원 순매수해 가장 많았고, 일본 주식은 450억원, 중국 주식은 20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이 기간 상장지수펀드(ETF)를 제외하고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종목은 스타벅스로 1천83억원을 순매수했다.이어 마이크로소프트와 인텔을 각각 689억원, 687억원 순매수했다.
     
    전문가들은 국내 증시가 당분간 변동성 장세 속에 업종 간 순환매 양상을 띨 것으로 예상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4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전후로 변동성이 빈번하게 출현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증시 밖으로 자금이 이탈하기보다는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반기 리뷰, 국내 금융주 실적 등을 확인해가며 증시 내 업종 간 순환매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NOCUTBIZ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