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현장EN:]민희진 "저는 일을 잘한 죄밖에…방시혁, 프로듀싱 손 떼야"

문화 일반

    [현장EN:]민희진 "저는 일을 잘한 죄밖에…방시혁, 프로듀싱 손 떼야"

    핵심요약

    하이브가 어도어 감사 결과 중간 발표하자, 긴급 기자회견
    배임 혐의로 고발당해…혐의 성립 안 된다고 반박
    경영권 침탈 주장 강력 비판 "배임 의도, 기도, 착수 발견 못 해"
    멀티 레이블 체제 한계 지적, 방시혁 의장-박지원 CEO 등 경영진 질타

    민희진 어도어 대표이사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의 입장을 말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민희진 어도어 대표이사가 25일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본인의 입장을 말하고 있다. 박종민 기자"제 입장에서는 얼마나 희대의 촌극인지… 아저씨들이, 미안하지만 개저씨들이 나 하나 죽이겠다고 카톡을 온갖 야비하게… 수준이 너무 낮아서 응답하기가 싫었어요."

    인기 여성 아이돌 그룹 뉴진스(NewJeans)를 제작한 기획사 어도어(ADOR)의 민희진 대표이사가, 본인에게 '경영권 침탈'을 의심하고 감사에 착수한 하이브(HYBE)를 강도 높게 비난했다. 하이브가 민 대표와 부대표 A씨가 나눈 이야기를 '경영권 침탈 시도' 정황이라고 규정하자, 이는 그저 "상상"이었다며 "경영권 찬탈에 관심 없다"라고 일관된 입장을 폈다.

    민희진 대표는 25일 오후 3시 서울 서초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날 자리에는 민 대표를 비롯해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 소속 이수균, 이숙미 변호사가 참석했다. 같은 날 아침, 하이브는 중간 감사 결과를 발표해 민 대표 주도로 어도어 경영권 탈취 시도가 이루어졌다고 발표했다. 문건과 대화록 등 물증을 확보했으며, 민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고발한다고 전했다. 이에 민 대표가 맞불 격으로 기자회견을 열었다.

    "저는 이미 마녀가 돼 있고 이 프레임을 벗겨내는 게 저한테 첫 번째 숙제"라고 말문을 연 민 대표는 "아, 다 내가 죽기를 바라나? 내가 갑자기 죽으면 (사람들이) 기뻐하는 상황이 된 건가?"라며 "죄가 확정된 게 아니다. 저는 죄가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강조했다.

    민 대표는 종전의 입장과 같이 본인이 하이브 관련 내부 고발을 해서 그 보복의 결과로 갑작스럽게 감사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18%로 경영권 찬탈한다고 개소리하고 있다"라고 한 민 대표는 "이렇게 폭탄적으로 저를 마타도어를 할 줄 몰랐다. 본질이랑 무관한 카톡까지 사찰해서… 예상하긴 했지만 이 정도로 심할 줄은 몰랐다"라고 털어놨다.

    왼쪽부터 하이브 박지원 CEO, 방시혁 의장. 하이브 제공왼쪽부터 하이브 박지원 CEO, 방시혁 의장. 하이브 제공법무법인 세종 이숙미 변호사는 "배임이라고 하면 회사 가치를 훼손하는 행위를 실제로 했을 때 성립하는 건데 저희가 보기에는 그런 어떠한 행위도 기도했거나 의도했거나 실제로 착수한 것이 발견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배임은 '예비죄'가 없지만, 예비죄조차 '실현할 수 있는 정도의 준비 행위'가 있어야 하는데, 이 건은 그 정도도 안 된다"라며 "고소장이 약간 기대가 된다"라고 부연했다.

    민 대표는 "저를 매도하는 의도가 진짜 궁금하다. 제가 하이브를 배신한 게 아니라 거꾸로 하이브가 저를 써먹을 만큼 다 써먹었고 약을 빨 만큼 다 빨아서 '너 이제 필요하지 않으니까' '우리 말 고분고분하지 않지? 우리 말 듣지 않지?' 찍어 누르기 위한 것"이라며 "엔터업계 30년 역사상 2년 만에 이런 실적 낸 사람이 없단 말이다. 실적을 잘 내고 있는 사람을 찍어 누르는 게 사실 배임 아닌가. 내가 무슨 죄가 있나. 저는 일을 잘한 죄밖에 없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에 관해서도 하나하나 부인했다. 정리하면, △하이브가 주장하는 '경영권 침탈'은 '상상'이라고 할 만큼 실현 가능성이 극히 낮은 이야기이며 △누구를 만나서 투자 관련 논의를 한 적이 없고 △어도어 감사 과정이 불필요하게 일일이 공개된 것은 어떤 의도인지 모르겠으며 △무속인을 데리고 주술 경영을 한 게 아니라 지인이 무속인이었고 회사 생활을 하며 생긴 답답함을 풀기 위한 자리였을 뿐이라는 내용이다.

    하이브의 차별점이나 강점으로 지목된 '멀티 레이블 체제'의 한계를 지적하기도 했다. 민 대표는 "멀티 레이블의 거버넌스가 문제인 거다. 모회사의 자회사 중앙 통제가 가능하다. 레이블별로 PR이든 인사의 방향을 다르게 하고 싶을 수도 있지 않나. 일하는 사람들은 너무 빡친다"라고 말했다.

    방시혁 의장과 사이가 틀어지게 된 이유도 밝혔다. '민희진 걸그룹'으로서 이미 홍보된 상태였던 뉴진스를 '하이브 1호 걸그룹'으로 준비하고 있었는데, 르세라핌이 먼저 다른 산하 레이블 쏘스뮤직에서 '하이브 1호 걸그룹'으로 데뷔하게 되면서 갈등을 빚었다는 것이다. 민 대표는 강력 항의했으나 당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뉴진스와 관련한 기본적인 홍보 활동도 하지 못했다고 이야기면서 울음을 터뜨렸다.

    나아가 민 대표는 방 의장이 프로듀싱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 대표는 "시혁님이 손을 떼셔야 한다고 생각한다. 능력이 없어서 손을 떼라는 게 아니라 두루 봐야 한다"라며 "최고 결정권자가 위에 떠 있어야 한다. 그래야 자율적으로 경쟁하고 서로 건강하게 큰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민희진 어도어 대표. 박종민 기자민희진 어도어 대표. 박종민 기자앞서 주장한 '아일릿(ILLIT)의 뉴진스 카피'와 관련해서도 "우리의 제작 포뮬러를 너무 모방했다는 것"이라며 "'잘된 거 그냥 베끼면 되지' 하게 되면 모두가 뉴진스가 된다. 이게 업을 망가뜨린다"라고 전했다.

    그는 "이게(업계가) 건강해지려면 거버넌스에 대한 이해도 있어야 하지만 오너십이 있어야 한다. 내가 이 회사를 운영할 건지 관해서 로드맵이 있어야지, 카피가 나오면 안 된다. 카피가 나오잖아? 서로 제 살 깎는 것이지 않나. 저는 처음에 뉴진스 죽이려고 생각하는 줄 알았다. (저는) 에미 마음으로 살리려고 이의제기한 것"이라며 "이전에 있던 우리의 유니크함과 브랜딩이 기성화가 된다는 건데 밖에서 해도 열받는데 안에서 하니까 더 열받는다"라고 밝혔다.

    박지원 대표이사 CEO, 정진수 CLO, 이경준 CFO, 방시혁 하이브 의장, 박태희 CCO 등의 실명을 거론하며 "정신 좀 차려라"라고 일갈한 민 대표는 향후 거취를 묻자 "모르겠다"라고 답했다. 하이브에 남고 싶은 것인지 아닌지 질문에는 "얘기하면 시비 거실 것 아닌가"라며 "저는 뉴진스가 중요하다. 뉴진스랑 하려던 걸 하면 된다. 나를 좀 내버려둬라"라고 전했다.

    2시간 넘게 이어진 민 대표의 기자회견 후, 하이브는 민희진 어도어 대표와 신동훈 VP를 업무상 배임 혐의로 서울 용산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알렸다. 공식입장을 내어 "당사는 모든 주장에 대하여 증빙과 함께 반박할 수 있으나 답변할 가치가 없다고 판단해 일일이 거론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일축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하이브가 민 대표에게 대화를 제의하지 않았으며, 내부 문제 제기와 관련해 답하지 않았다는 민 대표 주장과 관련해서는 "거짓말을 중단하라"라며 "이미 경영자로서의 자격이 없음을 스스로 입증한 만큼 어도어의 정상적 경영을 위해 속히 사임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맞섰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