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만에 규모 7.4 강진…건물 무너지고 열차 운행 중단[영상]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대만에 규모 7.4 강진…건물 무너지고 열차 운행 중단[영상]

    핵심요약

    3일 오전 대만 동부 화롄 인근에서 강진 발생…여진 이어져
    1999년 9.21 지진 이후 25년 만에 가장 큰 규모 지진 발생
    지하철 운행 중단 등 피해 속출…아직 인명피해 보고 없어

    대만 강진으로 붕괴된 건물에서 구조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페이스북 캡처대만 강진으로 붕괴된 건물에서 구조작업이 진행되는 모습. 페이스북 캡처
    3일 오전 대만에서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했다. 강진 발생으로 진앙지 인근 도시의 건물이 무너지거나 기울고, 열차 운행이 중단되는 등 피해가 잇따랐다.

    유럽지중해지진센터(EMSC)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8분(현지시간)쯤 대만 동부 도시 화롄(花蓮)에서 남동쪽으로 7㎞ 떨어진 지점에서 규모 7.4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원의 깊이는 20㎞이다.

    대만 중앙기상청은 이번 지진의 규모가 7.2, 깊이는 15.5㎞라고 밝혔다. 또, 진앙지는 화롄 남남동쪽 25.0㎞ 지점이라고 전했다.

    대만 강진으로 붕괴된 빌딩들. 연합뉴스대만 강진으로 붕괴된 빌딩들. 연합뉴스
    이번 지진은 지난 1999년 9월 발생해 2천명 넘는 사망자를 낸 규모 7.6의 9.21 지진 이후 25년 만에 대만에서 발생한 가장 큰 규모의 지진이다.

    본진 발생 10분 뒤에는 규모 6.5의 여진이 발생하기도 했는데 대만 기상청은 앞으로 3~4일 안에 규모 6.5~7.0 이상의 여진이 계속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기상청은 또 쓰나미 경보도 발령했다.

    우젠푸 기상청 지진예보센터장은 지진 발생 뒤 기자회견을 통해 "지진 발생 지점이 육지와 꽤 가깝고, 매우 얕은 지진이라 대만 전역에서 느낄 수 있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센터장은 "대만에서는 규모 6~7의 지진이 1년에 2~4차례 정도 발생하는데 규모 7 이상의 지진은 거의 없다"면서 "오늘 지진의 규모는 추후 조정될 수도 있지만 현재는 강도가 9.21 지진과 비슷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중국 중앙기상청 제공중국 중앙기상청 제공
    대만 중앙통신 등 언론보도와 SNS 등에 공유된 현장 영상과 사진 등에 따르면 지진 발생지인 화롄의 한 7층 높이 건물이 심하게 기울어져 소방.구조 당국이 건물 안에 갖힌 주민을 구조했다.

    일부 영상에는 건물이 크게 흔들리며 방안 선반이나 탁자위 물건들이 바닥으로 떨어지고, 형광등이 크게 흔들리는 등의 모습이 담겼다. 또, 도로 주변 대형 가로등이 크게 흔들리기도 했다.

    대만 강진으로 멈춰선 타이페이 지하철. 연합뉴스대만 강진으로 멈춰선 타이페이 지하철. 연합뉴스
    이번 지진 여파도 타이베이와 가오슝의 지하철 전노선이 40~60분간 운행이 중단됐고, 고속철도 전 노선도 한때 운행이 중단됐다. 또 일부 산악지역의 도로가 무너지거나 낙석으로 막히기도 했다.

    대만 강진으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X 캡처대만 강진으로 산사태가 발생한 모습. X 캡처

    대만 신베이시의 한 건물에 침하가 발생했다. 대만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대만 신베이시의 한 건물에 침하가 발생했다. 대만 중앙통신 홈페이지 캡처 
    특히, 세계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대만 TSMC가 지진 발생 뒤 생산직 직원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리기도 하는 등 대만 반도체 업계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대만 북부 타이베이 등 대만 전역 뿐만 아니라 중국 본토에서도 진동이 느껴질 정도였지만 현재까지 건물 2채가 붕괴됐다는 집계 외에 인명피해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번 강진은 700㎞ 떨어진 일본에도 영향을 미쳐 일본 오키나와현에는 최대 3m 높이의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실제로 이날 오전 9시쯤 일본 서남단 요나구니지마에는 높이 30㎝의 쓰나미가 도달하기도 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지진이 발생하자 일본 NHK방송 화면에는 '대피'라는 긴급 알림이 떴고 앵커는 "쓰나미가 오고 있습니다. 즉시 대피하세요. 멈추지 말고 돌아가지도 마세요"라고 안내 방송을 내보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