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하이라이트, 비스트 상표권 쓸 수 있다 "큐브와 대승적 합의"

연예가 화제

    하이라이트, 비스트 상표권 쓸 수 있다 "큐브와 대승적 합의"

    그룹 하이라이트. 어라운드어스 제공그룹 하이라이트. 어라운드어스 제공그룹 하이라이트(HIGHLIGHT)가 이전에 쓰던 팀명인 비스트(BEAST) 상표권을 쓸 수 있게 됐다.

    소속사 어라운드어스는 "하이라이트(윤두준·양요섭·이기광·손동운)를 사랑해주시는 라이트 팬분들께 반가운 소식을 전한다. 당사는 최근 큐브엔터테인먼트와 '비스트' 상표권 사용에 대해 원활하게 상호 합의를 마쳤다. 대승적인 차원에서 이와 같이 협의한 큐브엔터테인먼트에도 감사를 표한다"라고 2일 밝혔다.

    하이라이트라는 팀명은 그대로 유지한다. 소속사는 "활동명과 별개로 '비스트'라는 팀명을 팬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음에 감회가 새롭다. 15년간 항상 아낌없는 응원과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번 소식이 15주년을 맞이한 하이라이트와 모든 라이트 분들에게 의미 있는 선물이 되길 바란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날 0시에는 공식 소셜미디어와 유튜브 채널에 비스트의 데뷔일(2009. 10. 16.)과 하이라이트 데뷔일(2017. 3. 20.), '하이라이트 X 비스트'라는 두 개의 팀명이 함께 등장하는 영상이 깜짝 공개됐다.

    이어 2024년 5월 10일부터 12일까지 세 개의 날짜가 연이어 공개돼 호기심을 자극했다. 지난 2010년 발매된 비스트의 네 번째 미니앨범명이자 팬클럽명을 담은 '라이츠 고 온, 어게인'(LIGHTS GO ON, AGAIN)이라는 문구도 기대치를 올렸다.

    하이라이트는 올해 3월 미니 5집 '스위치 온'(Switch On)을 발매하고 타이틀곡 '바디'(BODY)로 음악방송 1위 등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