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원석 '중앙지검장 교체설' 이후 첫 공개석상 "책무·소명 다할뿐"



경인

    이원석 '중앙지검장 교체설' 이후 첫 공개석상 "책무·소명 다할뿐"

    교체설 묻자 "공직자는 국민이 맡겨준 소명 다하는 것"
    의료대란에는 "환자 곁으로 돌아와주길"
    '김혜경 법카'에는 "선거법, 금액이 중요한 것 아냐"

    27일 오후 수원지검을 방문한 이원석 검찰총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27일 오후 수원지검을 방문한 이원석 검찰총장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정성욱 기자
    최근 김건희 여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수사를 둘러싸고 불거진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의 교체설에 대해 이원석 검찰총장이 공개 석상에서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27일 오후 수원지검을 방문한 이 총장은 김 여사 사건과 관련해 (법무부의) 송 지검장의 교체 지시가 있었는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공직자는 국민이 맡긴 소명과 책임을 헌법과 법령에 따라 다할 뿐"이라며 "앞서 법무장관께서 취임 이후 '검찰 인사는 없다'라고 말했기 때문에 우리도 거기에 따라 맡은 책무와 소명을 다할 뿐"이라고 답했다.

    해당 사태로 이 총장까지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검찰을 포함한 공직자는 국민이 맡겨준 책무와 소명을 다하는 것"이라며 "인사와 관련해서는 더 할 말이 없다"고 짧게 말했다.

    검찰청법에 따라 법무부 장관과 논의해 검찰 인사를 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검찰 인사를 한다고 할 때 (장관과) 협의하는 것이지, 인사를 하지 않을 때는 협의를 하는 게 물리적으로 어렵지 않겠나"라며 "다만 검찰 인사에 대해 법무장관께서 명확하게 인사가 없다는 메시지를 했고, 그 점을 일선에다가 지시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인사 문제는 없다는 메시지가 정확하기 때문에 밀린 일과 맡게 된 책임, 소명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20일 박성재 법무부 장관은 취임 직후 검찰 고위직 인사를 단행할 것이란 관측을 뒤엎고 인사 개편을 하지 않기로 했다. 통상 법무부 장관 인사 이후에는 검사장 등 검찰 고위직 인사가 이어지는 게 관례였다. 하지만 박 장관은 이례적으로 검찰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공개적으로까지 밝힌 것이다.

    법조계에선 송경호 서울중앙지검장의 교체설이 배경으로 지목됐다. 송 지검장이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사건과 관련해 김 여사의 소환 일정을 조율하려다가 법무부와 마찰을 빚었다는 내용이었다.

    갈등 이후 송 지검장이 여러 차례 사의를 표명했고, 이원석 총장이 나서 송 지검장을 옹호했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결국 법무부 장관이 이례적으로 인사를 하지 않겠다고 공표하면서 교체설에 힘이 실렸고, 검찰 내부에선 뒤숭숭한 분위기가 감지됐다.

    이 총장은 이같은 내용이 제기된 이후 사실상 첫 공개 석상에 나선 것인데, 그는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채 '국민의 책무와 소명'을 강조했다.

    이 총장은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는 의료대란에 대해서는 전공의들의 빠른 복귀를 부탁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이 가장 걱정하고 염려하는 부분은 의료와 관련된 문제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의료인이 있어야 할 곳은 진료실, 응급실, 수술실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의료인들이 환자 곁으로 돌아와서 의료계 목소리를 충분히 내주길 부탁한다"며 "이런 절차가 지켜지지 않을 경우에 검찰은 의료법에 정해진 절차를 따를 수밖에 없다. 그것이 국민의 생명권과 건강권을 지키는 국가의 책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현재 수원지검에서 실시하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유용 사건에 대해서는 범죄 금액이 문제가 아니라고 짚었다.

    김씨는 현재 이 대표가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나섰던 2021년 8월 당시 경기도청 별정직 공무원이었던 배씨와 공모해 서울의 한 식당에서 경기도 법인카드로 민주당 인사 3명(7만 8천원)과 수행원 3명 등 식사비용 10만 4천원을 결제한 혐의(기부행위)로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이 총장은 "공직선거법상 기부행위에 대해선 금액의 많고 적음을 따지는 게 아니"라며 "선거의 공정성을 기하기 위해 수사하고 기소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총장은 이날 오전 평택 제2함대사령부 내 서해수호관을 방문해 천안함 46용사들의 넋을 기리고 헌화했다. 이어 평택지청을 방문해서는 반도체 기술 유출 주범들을 구속한 검사와 수사관들을 격려했다. 오후 수원지검을 방문한 이 총장은 검사, 수사관들과 2시간가량 면담을 진행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