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광주관광공사, 기독교 주제 '양림선교여행' 최초로 선보인다



광주

    광주관광공사, 기독교 주제 '양림선교여행' 최초로 선보인다

    '빛과 진리를 찾아서 광주로' 주제 기독교 문화힐링 상품 출시
    1박2일 코스로 양림동 선교순례성지, 광주 7미, 공연 등 구성

    광주관광공사 제공광주관광공사 제공
    광주관광공사가 '빛과 진리를 찾아서 광주로'라는 주제로 종교문화힐링 여행상품 '광주 양림선교여행'을 선보이는 팸투어를 운영한다.
     
    6일 광주광역시 관광공사에 따르면 1박 2일 코스로 개발된 여행상품은 선교사들과 기독 1세대의 헌신과 땀이 베인 양림동 일대를 투어할 뿐만 아니라 광주의 5·18 민주정신을 엿볼 수 있는 코스로 구성됐다.

    광주만의 특색있는 전시, 공연, 먹거리를 접목해 이색 문화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진행된다.
     
    '광주 양림선교여행'은 첫째날 광주에 최초로 기독교를 전파하고, 개화의 새 물결과 일제 치하에서 구국 운동의 계기를 마련했던 23인의 선교사가 묻혀있는 곳인 '양림동 선교사묘역'과 전라남도 최초의 선교사 배유지 목사, 클레멘트 오웬이 헌신한 '수피아여학교'를 포함한 양림동 선교지를 소개한다.
     
    둘째 날에는 5․18 자유공원 및 1913송정역시장 등을 방문해 의향 광주의  민주정신을 공유하며, 광주 7미(味) 중 하나인 송정리향토떡갈비를 맛보는 여정으로 준비된다.

    '광주 양림선교여행' 팸투어는 1박 2일 코스로 총 2회 진행되며, 맛의 고장 광주 7미를 포함한 풍성한 먹거리가 제공될 예정이다. 또한, 광주지역 교회들과 협력하여 훈련된 성도들이 직접 문화해설사로 나서 성지를 소개한다.
     
    광주관광공사는 국내 성지순례 전문여행사인 돌봄여행사와 협력해 진행되는 해당 여행상품의 팸투어를 마친 후 프로그램 정비를 통해 2024년 1월 정식 오픈한다.

    광주관광공사 김진강 사장은 "옛 광주의 중심인 양림동에 선교사들이 보금자리를 틀고 학교와 병원을 설립했다. 국내 많은 순례지 중에서도 광주는 특별한 의미가 있는 성지"라며 "복음전도가 꽃이 피고 풍성한 선교 열매가 맺힌 양림동도 방문하시고, 광주의 맛과 멋을 함께 즐겨보길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