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환자 명의 도용' 의료용 마약류 처방받은 의사…경찰 조사



경인

    '환자 명의 도용' 의료용 마약류 처방받은 의사…경찰 조사

    동명이인 명의 도용…허위세금 신고 의혹도

    스마트이미지 제공스마트이미지 제공
    다른 사람의 이름을 이용해 의료용 마약류를 처방받은 혐의로 현직 의사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사기 등 혐의로 의사 A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자신과 이름이 같은 환자 B씨의 명의를 도용해 위조 신분증을 만들고, 의료용 마약류인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혐의를 받는다.

    B씨는 이같은 사실을 뒤늦게 알고 A씨를 고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A씨는 B씨 명의로 허위 세금 신고를 해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도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추가 조사를 한 뒤 송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