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또 혐한? '락스물' 내준 日식당…구토하자 "민폐"[이슈시개]

아시아/호주

    또 혐한? '락스물' 내준 日식당…구토하자 "민폐"[이슈시개]

    핵심요약

    일본의 한 고급 식당에서 내준 락스(표백제) 섞인 물을 마신 한국인 손님이 병원에 입원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식당 측은 "직원의 실수"라고 해명했지만, 피해자 측은 "한국인에 고의로 벌인 일"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일본 식당에서 피해당한 한국인이 잇따르자 '혐한' 논란이 커지는 모양새입니다.

    한국인 손님에게 락스 섞인 물을 제공해 식중독에 걸리게 한 일본 고급 식당의 모습. 긴자 미츠코시 홈페이지·FLASH 캡처한국인 손님에게 락스 섞인 물을 제공해 식중독에 걸리게 한 일본 고급 식당의 모습. 긴자 미츠코시 홈페이지·FLASH 캡처
    일본의 한 고급 식당에서 내준 락스(표백제) 섞인 물을 먹은 한국인 손님이 병원에 입원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식당 측은 "직원의 실수"라는 취지로 해명했지만, 피해자 측은 "한국인인 것을 알고 일부러 그런 것"이라고 주장했다.
     
    19일 교도통신·플래시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한국인 A씨는 남편과 함께 도쿄 번화가인 긴자에 위치한 문제의 식당을 예약하고 방문했다.

    갈증이 난 A씨는 음식을 주문한 뒤, 직원에게 '얼음 없는 물'을 요청해 받아 마셨다. 첫 모금을 마신 A씨는 이윽고 물에서 이상한 냄새를 맡아 직원에게 항의했지만, 오히려 이들이 말없이 컵을 가져가려 해 다시 빼앗았다고 한다.
     
    A씨 남편 역시 물에서 염산 같은 냄새를 맡아 식당 주방으로 가서 직원에게 따졌다. 그러자 이 직원은 설거지통 옆에 있던 스테인리스 물병 속 락스 물을 컵에 따랐다고 인정했다.

    고통을 겪던 A씨는 업소의 불친절을 한번 더 겪었다. 당시 "목이 타는 것처럼 아프다"면서 손가락을 입에 넣어 억지로 구토하려던 그에게, 직원이 다가와 "여기서 (구토를) 하면 민폐"라며 화장실로 갈 것을 요구했다는 게 A씨 전언이다.

    결국 A씨는 도쿄의 한 대학병원에 이송됐고, 락스 성분인 '차아염소산나트륨'을 잘못 마신 데 따른 '급성 식중독'이라고 진단받았다.
     
    식당 측은 "스테인리스 물병에 텐쯔유(튀김 소스)를 넣어두는데, 세척할 때는 업무용 표백제를 물로 희석해서 한다"며 "직원이 그걸 잘못 챙겨서 컵에 부은 뒤 갖다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A씨 남편은 두 주전자가 모양과 크기가 분명 다르기 때문에 혼동하기 쉽지 않다는 입장이다.
     
    A씨는 국내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고급 레스토랑이어서 (손님이 오면) 의자를 다 빼주는데 나는 안 빼줬다. 생김새가 말하는 억양에서 내가 한국인인 걸 알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는 해당 음식점을 경찰에 업무상 중과실 상해 등으로 신고한 상태다.
     
    사건이 발생한 체인점 식당의 본사 측이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텐이치 홈페이지 캡처사건이 발생한 체인점 식당의 본사 측이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 텐이치 홈페이지 캡처
    이 식당은 정상 영업을 이어가다 사건 발생 3일 뒤에야 지역 보건소에 알렸고, 나흘간의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이후 "식중독에 걸린 고객과 가족에게 큰 고통과 불편함을 끼쳐 사과드린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위생과 관련된 모든 작업을 재검토하겠다"고 사과문을 냈다. 현재는 처분 기간이 끝나 영업 중이다.

    일본 식당에서 한국인 손님이 피해를 입은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 7월에도 긴자의 한 유명 초밥집이 한국인에게 고추냉이를 잔뜩 넣은 초밥을 제공해 공분을 샀다.
     
    한 일본 블로그 사이트에 긴자 식당에서 중국인 직원이 락스물 사건을 일으킨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글에는 사건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이 중국인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한 댓글과 함께, 도쿄도에 많은 중국인이 거주한다는 도표를 담았다. AYAMEMO 캡처한 일본 블로그 사이트에 긴자 식당에서 중국인 직원이 락스물 사건을 일으킨 것 아니냐는 주장이 제기됐다. 해당 글에는 사건을 접한 일본 누리꾼들이 중국인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한 댓글과 함께, 도쿄도에 많은 중국인이 거주한다는 도표를 담았다. AYAMEMO 캡처
    한편, 일본 커뮤니티 등에서는 이 사건을 두고 "긴자 식당 직원은 대부분 중국인"이라며 "사고가 난 식당에 중국인 직원이 있었다 해도 이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되기도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