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尹정부 강제징용 배상 '공탁 불수리' 이의신청, 수원지법도 '기각'

경인

    尹정부 강제징용 배상 '공탁 불수리' 이의신청, 수원지법도 '기각'

    외교부 공탁 절차 개시 항의서한 전달. 연합뉴스외교부 공탁 절차 개시 항의서한 전달. 연합뉴스
    전주지법과 광주지법에 이어 수원지법도 윤석열 정부의 일제강제징용 배상금 '제3자 변제' 공탁 불수리 이의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전날 수원지법(민사44단독 오대훈 판사)은 행정안전부 산하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이하 재단)이 낸 2건의 공탁 불수리 결정에 대한 이의신청을 모두 기각했다.

    재단 측은 제3자 변제 해법 거부 입장을 고수하는 원고 2명 측의 주소지 관할 법원인 수원지법에 징용 배상금 공탁을 신청했는데, 수원지법이 "피공탁자(유족)의 명백한 반대 의사표시가 확인된다"는 취지로 이를 불수리하자 곧장 이의신청했다.

    피공탁자는 피해자 고(故) 정창희 할아버지의 배우자와 고(故) 박해옥 할머니의 자녀 등 2명이다.

    재단은 이의신청을 통해 "신청인이 채권자인 피공탁자에 대해 변제를 함에 있어 민법 제469조 제1항(당사자의 의사표시로 제3자 변제를 허용하지 않을 수 있다) 단서가 적용될 수 없는데도 공탁관이 이를 적용해 불수리 결정한 것은 위법하다"며 "공탁관이 형식적 심사권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가 이를 받아들이지 않은 것이다.

    수원지법은 "이 사건 판결금채권과 같은 법정채권에도 민법 제469조 제1항 단서가 적용돼 당사자 일방 표시로 제3자의 변제를 허용하지 않을 수 있다"며 "이 사건 피공탁자가 반대 의사를 명확하게 표현하고 있어 신청인의 주장은 이유 없다"고 기각 사유를 밝혔다.

    이어 "공탁관은 공탁신청의 절차적 요건뿐만 아니라 해당 공탁이 유효한가 하는 실체적 요건에 관해서도 공탁서와 첨부서면만에 의해 심사할 수 있다"며 "공탁관이 신청인의 공탁서 및 첨부서면에 나타난 사실(피공탁자의 반대 의사)을 바탕으로 이 사건 불수리 결정한 것은 공탁관의 형식적 심사권의 범위를 벗어난 것이라고 볼 수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전주지법과 광주지법도 윤 정부의 일제강제징용 판결금 제3자 변제 공탁 불수리 이의신청을 잇따라 기각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