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회삿돈으로 집 인테리어? 이선희, 또 횡령 의혹 제기돼

문화 일반

    회삿돈으로 집 인테리어? 이선희, 또 횡령 의혹 제기돼

    가수 이선희. 사진공동취재단가수 이선희. 사진공동취재단가수 이선희의 횡령 의혹이 다시 한번 불거졌다.

    티브이데일리는 부동산 관계자 말을 빌려 이선희가 2014년 서울 용산구 이촌동에 있는 재개발 아파트 인테리어 비용을 원엔터테인먼트 법인 돈으로 처리했다고 8일 보도했다.

    이선희의 횡령 의혹은 지난달 처음 전해졌다. 채널A는 경찰이 이선희가 본인이 대표로 있었던 기획사 원엔터테인먼트의 자금을 횡령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첩보를 입수해 이선희를 조사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때 소속사 후크 엔터테인먼트는 "이선희씨가 대표이사로 되어 있던 회사와 관련하여 경찰 조사가 이루어졌다. 이선희씨는 성실히 조사에 임하여 관련 사실관계를 적극 소명할 예정"이라며 "확인되지 않은 내용들로 아티스트를 폄하하여 명예를 훼손하는 일이 없기를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지난달 26일에는 원엔터테인먼트가 후크 엔터테인먼트 소속 가수 보컬 트레이닝 명목으로 한 달에 5천만 원씩 10년씩 이선희에게 약 43억 원을 지급했으며, 이선희가 금액 일부를 후크 엔터테인먼트 권진영 대표에게 보냈다는 디스패치 보도가 나왔다.

    그러자 이선희 법률대리인 법무법인(유)광장은 공식입장을 통해 "수사 중인 사안에 대해 자세히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를 부탁드리고, 경찰의 현명한 판단으로 이선희씨에 대한 오해가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