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현장EN:]제27회 BIFAN, 'K-컬처' 품으며 변화·확장

    핵심요약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기자회견
    '영화+' 슬로건 아래 6월 29일~7월 9일 개최…51개국 262편 극장·웨이브 상영
    개막작에 아리 에스터 '보 이즈 어프레이드', 폐막작에 시미즈 타카시 '모두의 노래'
    특별전 '최민식을 보았다' '스트레인지 오마주' 등 마련
    6월 30일~7월2일, 대규모 시민참여행사 '7월의 카니발' 진행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보 이즈 어프레이드'(사진 왼쪽)와 폐막작 '모두의 노래' 스틸컷과 포스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작 '보 이즈 어프레이드'(사진 왼쪽)와 폐막작 '모두의 노래' 스틸컷과 포스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다양한 장르 영화는 물론 영화제의 외연을 보다 확장하며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다.
     
    오늘(7일) 오전 10시에 경기도 부천시 부천시청 내 판타스틱 큐브에서는 정지영 조직위원장, 신철 집행위원장, 김영덕·남종석·모은영·박진형·김종민 프로그래머, '7월의 카니발' 조영신 총감독 등이 자리해 27번째를 맞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집행위원장 신철)의 시작을 알렸다.
     
    오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열리는 BIFAN은 한국 영화의 오늘을 진단하고 내일을 전망하고자 하는 의지를 담은 슬로건 '영화+' 아래 51개국 262편의 작품을 상영하며, 그중 83편은 월드 프리미어로 선보인다.
     
    올해는 두 호러 거장의 영화 '보 이즈 어프레이드'(감독 아리 애스터)가 열고, '모두의 노래'(감독 시미즈 타카시)로 닫는다. '보 이즈 어프레이드'는 '유전' '미드소마'로 전 세계 영화 팬을 사로잡은 호러 마스터 아리 에스터 감독이 제작사 A24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신작이다. '주온' 시리즈로 알려진 J-호러의 대가 시미즈 타카시 감독의 신작이자 월드 프리미어로 공개하는 폐막작 '모두의 노래'는 스멀거리는 긴장감이 돋보이는 특유의 연출력이 발휘된 작품이다.
     
    신철 집행위원장은 "올해 영화계는 큰 변화를 맞고 있다. 두 가지 키워드로 말한다면 '변화'와 '시민'"이라며 "세계 영화계가 굉장히 큰 변화 속에 놓여 있다. 그 와중에 K-시리즈, K팝, K-웹툰, K-무비 등이 전 세계 큰 화제와 이슈를 불러 모으고 있다. 우리 영화제는 그것을 잘 성장시키고 발전시키는 밑거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초청작 '호랑이 소녀' '주술' '고래의 뼈' '더 씨딩'.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초청작 '호랑이 소녀' '주술' '고래의 뼈' '더 씨딩'.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 

    장르영화 마니아 만족할 정통호러·하드고어부터 포크 호러까지

     
    BIFAN의 대표 프로그램이자 국제경쟁 섹션인 '부천 초이스: 장편'에서는 도전적이고 신선한 에너지로 가득한 전 세계의 장르영화를 만날 수 있다. 올해 칸영화제 비평가주간 대상 수상작 '호랑이 소녀', 가진동 배우의 감독 데뷔작 '흑교육'을 비롯해 'A.I 소녀' '디스오더' '레스토레이션 포인트' '더 씨딩' '주술' '수퍼포지션' '고래의 뼈' '네버 파인드 미' 등 9편을 소개한다.
     
    '매드 맥스' 섹션에는 캉뗑 두피우 감독의 '흡연하면 기침한다', 알렉스 드 라 이글레시아 감독의 '넷은 너무 많아' 등 장르영화 거장들의 신작이, '아드레날린 라이드' 섹션에는 '이블 데드 라이즈' '인피니티 풀' '테리파이어 2' 등 장르영화 매니아 관객을 만족시킬 화제의 정통 호러‧하드고어‧액션 장르의 영화들이 포진해 있다. 최근 전 세계 호러영화 트렌드를 이끄는 '포크 호러'에 관한 특별전 '포크 호러: 잔혹한 땅, 믿음이라는 테러'도 열린다.
     
    모은영 프로그래머는 "올해 한국 장편은 특정 장르의 강세보다 내밀한 심리, 가족, 현재 동시대 한국 사회 다양한 이슈의 징후를 담으려 한 작품이 많다"며 "몇 년 전부터 여성 서사를 다룬 여성 감독의 데뷔작이 많이 등장했는데, 올해도 여성 감독의 출현을 두드러진 경향으로 볼 수 있다. 특히 여성 서사가 예전에 비해 깊어지고 다양한 형태로 만들어지고 있음은 주목할 만한 장면"이라고 말했다.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최민식을 보았다'의 주인공 최민식이 출연한 작품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배우 특별전 '최민식을 보았다'의 주인공 최민식이 출연한 작품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 

    '최민식을 보았다' 등 다양한 프로그램 마련

     
    올해 BIFAN '배우 특별전' 주인공은 한국 영화를 상징하는 얼굴 최민식 배우다. '올드보이' '쉬리' '악마를 보았다' 등 배우가 직접 선정한 10편의 대표작부터 디지털 복원된 초기 단편까지 상영한다.
     
    '스트레인지 오마주' 섹션에서는 데이빗 크로넨버그 감독의 '네이키드 런치', 두기봉 감독의 '동방삼협'을 비롯해 8편의 복원작이 관객을 기다리고 있다. 상반기의 화제작 '킬링 로맨스'를 특별하게 다시 만나는 '살아있는 덕후들의 밤'과 'B 마이 게스트' 등 이상한 게스트들과 함께하는 즐거운 상영 이벤트도 예정돼 있다.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시 50주년 기념전' 중 하나인 '앤디 워홀의 프랑켄슈타인' 스틸컷.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시 50주년 기념전' 중 하나인 '앤디 워홀의 프랑켄슈타인' 스틸컷.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 

    부천시 50주년…시민과 함께하는 축제로의 확장

     
    무엇보다 올해 BIFAN은 부천시 50주년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축하하는 동시에 도시와 축제가 조화롭게 상생하는 프로그램을 마련한다. 지난해 큰 호응을 얻은 '7월의 카니발'을 시민들의 참여와 함께 더욱 확장된 규모로 개최하며, 지역 내 호텔 등 상권과 연계한 이벤트를 적극 마련한다.
     
    또한 부천시와 같이 올해로 50주년을 맞은 1973년작 영화를 엄선한 '부천시 50주년 기념전'도 연다. 영화사에 길이 남을 걸작들과 함께, 영화뿐 아니라 만화‧웹툰을 아우르는 문화도시로 성장한 부천시의 5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한 시간을 마련한다.
     
    이와 더불어 '부천 괴담 공모전'을 진행해, 부천을 무대로 한 118편의 괴담을 접수, 그중 11편을 최종 선정작으로 엄선해 영화제 개최에 맞춰 '부천 괴담집'으로 출간‧배포한다.

    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포스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제2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공식 포스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제공 

    영화의 미래를 묻는 BIFAN의 새로운 키워드

     
    올해 BIFAN이 제시하는 키워드 '영화+'에 맞춰 다양한 문화형식과 영화의 만남을 적극 탐색한다. '코리안 판타스틱: 영화 + K-Pop' 섹션을 통해 그룹 뉴진스의 프로듀서로 화제를 모은 DJ 겸 프로듀서 250(이오공)의 다큐멘터리 '뽕을 찾아서' 상영과 토크는 물론 방탄소년단을 다룬 다큐멘터리 두 편도 상영한다. 또한 K-팝과 영화가 만나고 콘텐츠로 확장되는 흐름을 소개하고 한국만화영상진흥원과 협력해 K-웹툰과 영화의 만남을 모색한다.
     
    이 밖에도 NAFF 프로젝트 마켓, NAFF 환상영화학교 등 산업프로그램(BIFAN Industry Gathering, B.I.G)과 아시아 키플레이어들의 산업포럼, 스토리와 창조적 재능을 발굴·지원하는 '괴담 캠퍼스' 시즌 4, 대규모 시민참여행사 '7월의 카니발' 등 영화제를 여러 가지 방식으로 즐길 수 있는 행사도 마련돼 있다.
     
    오는 29일부터 7월 9일까지 열리는 BIFAN은 부천시청 잔디광장·어울마당·판타스틱큐브·한국만화박물관·CGV소풍·메가박스 부천스타필드시티에 오프라인 상영관을 마련하고,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플랫폼 웨이브(wavve)를 통해 온라인 상영을 함께 선보인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