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범죄도시 3', 쌍천만 향한 흥행 질주…600만도 넘었다

    영화 '범죄도시 3' 600만 관객 돌파 기념 인증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영화 '범죄도시 3' 600만 관객 돌파 기념 인증샷. 에이비오엔터테인먼트·플러스엠 엔터테인먼트 제공연일 흥행 신기록을 쓰고 있는 '범죄도시 3'가 600만 관객도 빠르게 넘었다.
     
    7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범죄도시 3'(감독 이상용)는 연휴인 지난 6일 관객 84만 2621명을 동원하며 개봉 7일째 누적 관객 수 605만 3224명을 기록했다.
     
    이로써 '범죄도시 3'는 올해 최초로 600만 관객을 돌파한 작품이 됐다. 이와 같은 흥행 추이는 전편 '범죄도시 2'가 개봉 12일째 600만 관객을 돌파한 속도보다 약 5일 빠른 속도이며, '명량'(2014) '부산행'(2016)이 개봉 7일째 600만 관객을 동원한 속도와 동일하다.
     
    '범죄도시 3'는 3세대 대표 빌런 주성철 역의 배우 이준혁이 홍보 레이스에 나서며 '범죄도시 2'에 이어 '쌍천만' 흥행 신기록을 노린다.
     
    오늘(7일) 낮 12시 30분 SBS 러브FM '허지웅쇼'를 시작으로 8일 오후 4시에는 유튜브 '가내조공업', 9일 오전 11시에는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과 SBS 팟캐스트 '김혜리의 필름클럽'에 출연해 영화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범죄도시 3'는 대체 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