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송영길 "증거 쥐어짜는 수사, 그만"…2차 자진 출두 시도 '무산'

법조

    송영길 "증거 쥐어짜는 수사, 그만"…2차 자진 출두 시도 '무산'

    핵심요약

    "도이치 사건 사실상 중단…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사건에 올인"
    "노골적으로 야당만 공격…고려말 무신정권의 노비, 사병과 같아"
    송영길, 검찰 거부로 면담 무산…오후 5시까지 1인 시위 진행 예정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가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 뒤 면담이 이뤄지지 않자 되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과 관련해 송영길 전 대표가 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자진 출석 뒤 면담이 이뤄지지 않자 되돌아가고 있다. 연합뉴스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대표가 두 번째 자진 출석을 시도했지만, 검찰의 거부로 무산됐다. 송 전 대표는 증거를 쥐어짜는 수사를 중단하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집중하라고도 촉구했다.

    송 전 대표는 7일 오전 9시23분쯤 서울중앙지검에 도착했다. 곧장 청사 안으로 들어가 수사팀 면담을 요청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그대로 발길을 돌렸다.

    송 전 대표는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통해 "김건희 여사 등의 주가조작 의혹 관련 녹취록과 이정근의 전당대회 돈봉투 관련 녹취록 무엇이 중요하냐"면서 "김건희 여사는 소환은커녕 서면 질문도 못 하고 있다. 고양이 앞에 쥐 같은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도이치 사건은 수사를 사실상 중단하고 전당대회 돈봉투 논란에 올인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송 전 대표는 또 "윤석열 정부 검찰은 노골적으로 야당만 공격하는 고려말 무신정권의 노비, 사병과 같은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이) 이정근 녹음파일을 불법 추출해 대역죄가 발생한 것처럼 난리를 피우고 파리에서 강의하는 저를 불러와 한달 반 동안 소환도 안 하고 있다"며 "없는 증거 쥐어짜는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를 중단하고 도이치 주가조작에 집중하라"고 덧붙였다.

    그는 돈봉투 의혹 수사와 관련해 "명확한 증거도 없이 위법 수집된 녹취록 증거만을 가지고 어설프게 그림을 그리고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며 "반부패수사2부는 없는 증거를 쥐어짜고 조작하는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를 중단 마무리하고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수사에 집중할 것을 촉구한다"고도 말했다.

    그는 구체적인 피의사실과 관련해서는 "법정에서 진위 여부를 다툴 것"이라며 "검찰이 피의사실을 공표한 것과 관련해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장을 접수했는데 지금이라도 검찰을 압수수색해 증거를 확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면담이 무산된 송 전 대표는 이날 오후 5시까지 서울중앙지검 청사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송 전 대표는 프랑스에서 귀국한 뒤인 지난달 2일 "주위 사람을 괴롭히지 말고 저 송영길을 구속시켜주기 바란다"며 자진 출석했지만, 검찰이 조사와 면담을 거절하면서 10분 만에 돌아서야 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