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금융/증시

    '달러 강세'에 5월 외환보유액 3개월 만에 감소 전환

    5월 말 외환보유액, 1달 전보다 57억 달러↓
    달러 강세에 당국 '환율 안정 조치' 등 영향
    "한국 외환보유액 규모, 세계 9위 수준"

    류영주 기자류영주 기자
    미국 달러가 강세를 보이고 외환 당국의 환율 안정 조치도 맞물리면서 지난달 외환보유액이 세 달 만에 감소했다.
     
    한국은행이 5일 발표한 외환보유액 통계에 따르면 5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은 4209억 8천만 달러(약 551조 원)로, 한 달 전보다 57억 달러 줄었다. 
     
    한은 관계자는 "(미달러 강세로) 기타 통화 외화자산의 달러 환산액이 감소하고 외환시장 변동성 완화 조치 등이 더해졌기 때문"이라고 감소 배경을 설명했다. 미국 은행에 대한 불안 심리와 연방정부 채무불이행(디폴트) 우려가 안전자산인 달러 선호 현상으로 나타나면서 5월 한 달 동안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의 평균적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인덱스는 2.6% 상승했다.
     
    자산별 외환보유액 증감 현황을 보면 예치금(178억 2천만 달러)과 IMF(국제통화기금)에 대한 특별인출권(SDR·147억 1천만 달러)이 전달 대비 각각 100억 2천만 달러, 2억 3천만 달러씩 줄었다. 반면 국채와 회사채를 포함한 유가증권(3789억 6천만 달러)는 46억 2천만 달러 증가했다.
     
    4월 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4267억 달러로 세계 9위 수준이다. 1위인 중국의 외환보유액은 3조 2048억 달러며, 일본(1조 2654억 달러), 스위스(9008억 달러), 러시아(5958억 달러), 인도(5901억 달러), 대만(5611억 달러), 사우디아라비아(4298억 달러), 홍콩(4274억 달러)이 뒤를 이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