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시민사회 "강제동원 피해자·시민단체 30년 투쟁의미 훼손말라"

사건/사고

    시민사회 "강제동원 피해자·시민단체 30년 투쟁의미 훼손말라"

    한일관계 공동행동 "손해배상 중 20%, 피해자 지원·공익활동 지원에 쓰기로 약속한 것 뿐"
    "목적 특정됐고 사용내역 당사자에게 매년 알리도록 약정해 문제없어"
    "日 전범기업에 면죄부 준 정부·여권이 시민단체에 오물 끼얹어" 규탄

    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의 대일역사정의 운동과 시민단체 탄압 규탄 기자회견에서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함세웅 민족문제연구소 이사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의 대일역사정의 운동과 시민단체 탄압 규탄 기자회견에서 규탄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을 도왔던 시민단체를 상대로 불거진 '보상금 20% 교부' 논란과 관련, 해당 단체들이 제기된 의혹을 반박하고 "윤석열 정부의 적반하장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했다.

    '역사정의와 평화로운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행동'은 1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를 상대로 "시민단체 탄압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공동행동은 "가해자인 일본 전범기업들이 져야 할 배상책임을 대신하겠다고 자처함으로써 가해자에 면죄부를 주고 국제인권규범에 큰 오점을 남긴 자들이 자신의 과오를 덮기 위해 피해자 인권 보호에 앞장 서 온 시민들의 손발을 묶으려 한다"며 "피해자들의 인권을 짓밟으며 역사적 진실을 팔아 전범국의 군국주의에 날개를 달아 준 자들이 오랫동안 역사정의를 위해 투쟁해 온 시민단체에 오물을 끼얹는다"고 규탄했다.

    이들은 최근 소위 '피고 지급금 20% 교부' 논란에 휩싸인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에 대해 "가해자 일본 정부의 전쟁범죄 부정과 피해자 모독이 지속되는 가운데 법적 권리조차 찾기 어려운 피해자들과 함께해 온 사람들"이라며 "연이은 절망과 좌절의 시간 속에도 일본 정부를 상대로 기나긴 법적 투쟁의 길을 피해자와 함께 꿋꿋이 걸어온 이들"이라고 밝혔다.

    이국언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이사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의 대일역사정의 운동과 시민단체 탄압 규탄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이국언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이사장이 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의 대일역사정의 운동과 시민단체 탄압 규탄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제강제동원시민모임 이국언 이사장은 "14년 동안 고락을 같이해 온 지원단체를 피해자들을 내세워서 돈이나 뜯는 조폭과 다름없는 단체로 매도했다"며 "각본처럼 국민의힘은 관련 보도가 나올 때마다 3차례의 논평과 당대표 발언, 시민단체를 정상화하겠다는 이름으로 선진화TF를 격상해서 특위를 결성하며 요란이다"라고 말했다.

    강제동원 피해자들과 약정서를 함께 작성한 이상갑 변호사는 "약정서에는 미쓰비시 중공업으로부터 손해배상을 받으면 그 중에 20%는 도움을 준 사회에 환원해서 또 다른 피해자를 지원하는 사업을 하고 이 문제와 관련된 역사적 기록을 남기는 공익활동 기금으로 사용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며 작성 경위를 설명했다.

    이 변호사는 "목적이 특정돼 있고 약정서에 명시한 사용내역을 당사자들에게 매년 알리게 돼있다"며 "내용만 보더라도 문제 될 소지가 없는데 이것을 비틀어서 시민단체 회원들을 마치 '브로커'인 양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는 것처럼 보도하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또 유족들에게 내용증명을 보냈던 경위에 대해서는 "약정을 했던 분들은 대부분 돌아가시고 약정을 체결한 지도 10년이 넘었으므로 유족들은 대부분 약정의 내용을 알지 못해 알려드릴 필요가 있었다"며 "고인의 유지를 따르는 것이 이름을 더 길고 명예롭게 남기는 것이 아니겠는가 하는 마음으로 유족들에게 심사숙고하고 결정해달라는 의미로 전화 및 내용증명을 보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동행동은 "윤석열 정부는 정당한 권리행사를 요구해 온 피해자들과 평화와 정의를 수호하고자 하는 시민들을 '폭탄', '돌덩이, 걸림돌', '브로커' 등 온갖 프레임을 씌워 제거해야 할 대상, 치우거나 밟고 넘어가야 할 존재 취급하고 있다"며 "어떠한 모욕과 탄압에도 굴하지 않고 단단한 쇠사슬 연대로 한 발 한 발 나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