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꽃게 다리는 어디로…한 눈판 사이 바꿔치기 당했다?[이슈시개]

사회 일반

    꽃게 다리는 어디로…한 눈판 사이 바꿔치기 당했다?[이슈시개]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인천 한 수산시장에서 한 소비자가 살아있는 꽃게를 구매했는데 집에서 확인해 보니 다리 없는 죽은 꽃게로 바꿔치기 당했다고 주장해 공분을 사고 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OO포구 꽃게구입후기'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게재됐다.

    인천에 거주한다고 밝힌 A씨는 "(OO포구에) 온 김에 꽃게 몇 마리를 사서 아이들이나 삶아줘야겠다는 생각에 살아있는 꽃게를 샀다"며 "집에 도착해 확인해 보니 상태가 사진과 같았다"고 사진을 공개했다.

    최대 7개의 다리가 떨어진 꽃게.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최대 7개의 다리가 떨어진 꽃게.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공개된 사진을 보면 죽은 수게 9마리는 한 마리도 빠짐없이 다리가 1개씩 떨어졌거나, 1개만 남아있다.

    A씨는 "꽃게는 얼음 채우고 한 시간 정도 지나면 다리가 사라지냐"며 "참고로 아이스박스 안에 떨어진 다리도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나머지 한 박스도 사진은 없지만 별반 다르지 않다. 웃음만 나온다"고 덧붙였다.

    A씨는 평소 OO포구를 대신 다른 곳을 이용했다고 한다.

    그는 "오늘은 무슨 바람이 불었는지 가보고 싶었다. 혹시나 바뀌었을지도 모른다는 마음에 갔다"고 방문 경위를 밝혔다.

    이어 "입구 쪽 생선구이가 다른 지역과 비교해 가격이나 구성, 맛이 좋아 드디어 OO포구가 바뀌었구나, 제가 다 뿌듯했다"고 기뻐했지만, 살아있는 꽃게를 다리 없는 죽은 꽃게로 바꿔치기 당한 뒤 "널리 알려 피해를 줄이고 싶다"고 글을 작성한 배경을 설명했다.

    이같은 수산시장 내 상품 바꿔치기 피해는 상인들의 자성의 목소리에도 여전하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없음. 스마트이미지 제공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없음. 스마트이미지 제공
    지난 3월 대전의 한 공영 수산물 도매시장에서는 손님이 고른 대게를 상인이 임의로 바꿔치기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 일었다.

    손님이 고른 대게 두 마리 중 한 마리는 다리가 8개였는데, 찜으로 올라온 대게는 두 마리 모두 다리가 10개 붙어 있는 다른 대게였다는 내용이다.

    상인은 부족한 다리를 냉동 대게로 채우려다가 상태가 좋지 않아 멀쩡한 활 대게로 바꿔줬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전시는 손님이 고른 대게를 상인이 임의로 바꾼 것은 유통거래질서 저해 행위라며 경고한 바 있다.

    수산물 전문 유튜브 '입질의추억' 캡처수산물 전문 유튜브 '입질의추억' 캡처
    지난해에는 수산물 전문 유튜버에게 수산시장 상인이 줄가자미 판매하면서 더 저렴한 용가자미로 바꿔치기를 시도하다 적발돼 공분을 사기도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포장 또는 가게에서 먹고 갈 경우 수산물 고른 다음에 포장 또는 손질 과정을 지켜봐야 된다", "저울 속이기보다 더 악랄한 수법", "물치기 저울치기만 피한다고 다가 아니다", "하도 밥도둑 밥도둑 하니까 도망 못 가게 다리를 잘랐냐"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