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검찰 '백현동 의혹' 관련 성남시 공무원 소환

    연합뉴스연합뉴스
    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성남시 직원을 소환해 조사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전날 2015년 백현동 개발 추진 당시 도시계획과 팀장을 지낸 A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백현동 로비스트로 지목된 김인섭 전 한국하우징기술 대표(구속기소)의 전남 고흥 고향 후배로 알려진 인물이다.

    검찰은 김 전 대표가 백현동 개발 실무를 맡은 A씨를 통해 인허가 등 사업 구조가 민간 업자 측에 유리하게 돌아가도록 각종 청탁을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김 전 대표가 백현동 부지 용도 변경이나 임대주택 비율 축소 등 각종 청탁을 들어준 대가로 개발 시행사 대표로부터 뒷돈 등 77억원을 받은(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구속 기소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