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노컷뉴스

日 성산업·AV배우 인터뷰 MC 신동엽에 하차 요구 '시끌'

미디어

    日 성산업·AV배우 인터뷰 MC 신동엽에 하차 요구 '시끌'

    넷플릭스 제공넷플릭스 제공개그맨 신동엽의 넷플릭스 '19금' 프로그램 출연을 두고 일부 시청자들로부터 'TV 동물농장'에 이어 '놀라운 토요일'까지 하차 요구가 확산하고 있다.

    이번 논란은 신동엽이 일본의 성(性) 산업을 조명한 넷플릭스 19금 예능에 출연하면서다. 넷플릭스가 지난 25일 공개한 '성+인물:일본편'은 성 문화 산업 속 인물을 탐구한다는 취지의 토크 버라이어티쇼다. 애정 상담 토크쇼 '마녀사냥' 등 그동안 여러 프로그램에서 손발을 맞춰 온 성시경과 함께 진행을 맡았다.

    총 6부작으로 구성된 '일본편'은 신동엽과 성시경이 성인용품점 및 성인VR방 등 일본 성산업을 직접 체험해보거나 일본 유명 AV(성인비디오) 배우들을 만나 적나라한 인터뷰를 진행한다.

    이에 일부 시청자들이 SBS 예능프로그램 'TV 동물농장'과 tvN '놀라운 토요일' 게시판에 신동엽이 프로그램 진행을 그만둬야 한다며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대부분 신동엽이 가족 프로그램을 진행하면서 19금 성인 프로그램에 출연하는 게 납득되지 않는다며 거리감이 큰 양쪽 성향의 프로그램을 함께 출연하는 것이 불편하다는 내용들이다.

    한편에서는 '마녀사냥', 'SNL 코리아' 등에 출연하며 성적 코드를 녹인 익살스러운 예능·코미디에 출연할 때와 달리 해외 성 산업을 조명하는 예능 프로그램에 대해 발끈하는게 이해가 안 된다는 옹호론도 제기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넷플릭스 같은 OTT에서 '19금' 프로그램에 대한 자유도가 크다보니 선정성 논란에 쉽게 휩싸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뾰족한 방법은 없다 보니 출연자 평판으로 옮겨가기도 한다. 이번 논란이 커지면 젠더 갈등으로 비화 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한편 신동엽은 28일 열린 백상예술대상에서 공동 진행자로 나선 수지·박보검과 근황을 이야기하던 중 이를 의식한 듯한 발언을 내놓기도 했다.

    그는 '도전'이라는 키워드에 관해 "저 역시 도전하고 있다. 저도 호기심이 많아서 다양한 것들을 좋아한다. 저는 재밌는 것도 좋아하고, 야한 것도 좋아하고, 계속해서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