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미국/중남미

    美앵커 尹에 돌직구 "친구가 친구 감시하나?"

    NBC 뉴스 유튜브 캡처NBC 뉴스 유튜브 캡처
    미국 국빈 방문을 앞두고 외신과 집중적으로 인터뷰를 하고 있는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엔 미국 주요 TV방송사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NBC는 윤 대통령의 워싱턴 방문 이틀째인 25일(현지시간) 저녁 황금시간대에 방송되는 '나이틀리 뉴스'에서 레스터 홀트 앵커와 윤 대통령간 인터뷰를 방송했다.
     
    최근 논란이 된 미국 정부의 기밀 유출사건, 북핵문제, 대만 관련 윤 대통령의 최근 발언 등에 대한 질문과 답변이 오갔다.
     
    홀트 앵커는 먼저 기밀 유출사건과 관련해 "한미 정부는 기밀 유출 내용이 수정됐다(modified)는 식으로 설명했지만, 미국이 한국을 감시한(spy on) 것처럼 들린다. 다른 설명이 있나"고 물었다.
     홀트 앵커가 "한미 정부는 기밀 유출 내용이 수정됐다(modified)는 식으로 설명했지만, 미국이 한국을 감시한(spy on) 것처럼 들린다. 다른 설명이 있나"고 묻는 장면. NBC 뉴스 유튜브 캡처홀트 앵커가 "한미 정부는 기밀 유출 내용이 수정됐다(modified)는 식으로 설명했지만, 미국이 한국을 감시한(spy on) 것처럼 들린다. 다른 설명이 있나"고 묻는 장면. NBC 뉴스 유튜브 캡처
    윤 대통령은 "그 사건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른 내용이 있다고 보고 받았다"며 "이 사안은 한미 동맹을 지지하는 철통같은 신뢰를 흔들 이유가 없다. 왜냐하면 이(동맹)는 자유와 같은 가치 공유에 기반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그러자 앵커는 "친구가 친구를 감시하느냐"고 되받았다.
     
    앵커가 "친구가 친구를 감시하느냐"고 묻자 윤석열 대통령이 대답하고 있다. NBC 뉴스 유튜브 캡처앵커가 "친구가 친구를 감시하느냐"고 묻자 윤석열 대통령이 대답하고 있다. NBC 뉴스 유튜브 캡처
    윤 대통령은 "일반적으로는 현실 세계에서는 그 것이 국가 간에 금지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가장 중요한 것은 신뢰다. 당신이 그런 신뢰가 있다면, 당신은 흔들리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앵커가 다시 "우크라이나에 대한 대화가 도청(intercepts)된 대로라면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제공 여부에 대한 당신의 입장이 바뀌었나? 그리고 백악관으로부터 압력을 느끼고 있나?"고 재차 질문했다.
     
    윤 대통령은 "그 같은 압력은 없다고 말할 수 있다. 한국 입장에서는 국제사회와 힘을 합해 자유와 인권을 수호하고 있으며, 우크라이나도 지원한다. 따라서 전장의 상황이 변해서 우리도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지원해야할 때가 온다면 국제사회의 공동 노력을 외면하는 상황은 없을 것"이라고 우회적으로 답했다.
     
    NBC 뉴스 유튜브 캡처NBC 뉴스 유튜브 캡처
    이어 북핵 문제와 관련한 인터뷰로 이어졌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경우 경제적인 인센티브(혜택)를 주겠다고 약속했지만, 북한과의 그런 협상을 기대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중요한 것은 북한이 감히 핵무기에 의존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대만 문제와 관련한 질문이 나왔다.
     
    앵커는 "최근 대만 문제가 북한 문제처럼 세계적인 문제라고 시사함으로써 중국을 화나게 했다. 그 발언을 취소하는가 아니면 같은 입장인가"라고 물었다.
     
    윤 대통령은 "대만 문제와 관련한 한국 정부의 입장은 일관된다"면서 "대만 해협에서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믿고 있다. 힘에 의한 현상 변경 시도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