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국제일반

    "美기밀 유출자, 군사 기지 근무 20대男"

    WP "OG라는 인물이 디스코드 채팅방서 유포"
    광범위한 기밀 사진 형태로 공유

    미 국방부 청사(오른쪽). 스마트이미지·연합뉴스미 국방부 청사(오른쪽). 스마트이미지·연합뉴스
    최근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미국 국방부 기밀 문건의 최초 유포자는 군사 기지에서 근무하는 20대 남성이라는 미국 언론 보도가 나왔다. 또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광범위한 기밀이 300개의 사진 형태로 공유된 것으로 전해졌다.
     
    워싱턴포스트(WP)는 12일(현지시간) 기밀 문건이 처음으로 유출된 디스코드 채팅방 소속 회원 2명과 인터뷰를 진행한 뒤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회원들이 지목한 최초 기밀 문건 유포자는 디스코드 채팅방에서 'OG'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했던 사용자다. 그는 지난 2020년 채팅방을 개설하고 총, 군사장비, 전술, 신 등에 대한 관심사를 공유해왔다. 
     
    채팅방 입장은 초대로만 가능했고, 24명의 참여자 대부분이 10대 청소년이었다. OG는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세상 이치'를 가르쳐왔는데, 이때 이용한 자료가 바로 기밀 문서였다는 것.
     
    인터뷰에 응한 회원들에 따르면, OG는 휴대전화나 전자기기를 소지할 수 없는 보안시설에서 일하며 자신은 일반인들이 모르는 정부의 비밀을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지난 몇 개월간 수백건의 기밀을 채팅방에 올렸다고 한다.
     
    지구촌 떠들썩하게 한 미국 기밀유출. 연합뉴스지구촌 떠들썩하게 한 미국 기밀유출. 연합뉴스
    OG는 처음에는 기밀을 받아 적어 옮기는 형식으로 소개했지만 양이 많아지면 문건의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우크라이나 전황 도표와 기간 시설 사진, 정찰기 사진, 북한의 탄도미사일 궤적 등의 이미지도 게시했다.
     
    채팅방 회원들은 뉴스를 통해 사건이 보도되기도 전에 이를 예견하는 듯한 OG의 능력과 다른 사람들이 모르는 것을 자신만 알고 있다는 사실에 매료됐다. 한 회원은 "OG는 잘 훈련돼 있다"면서 "영화에서나 볼 법한 모든 것을 갖추고 있었다"고 말했다. 
     
    다만 OG는 특정한 정치적 입장을 취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정부에 특별히 적대적이지 않았으며 특정 국가의 이익을 위해 일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CBS노컷뉴스 취재진이 입수한 해당 문건의 한국 관련 내용 CBS노컷뉴스 취재진이 입수한 해당 문건의 한국 관련 내용 
    회원들은 OG가 기밀이 채팅방 밖으로 유출될 경우 곤란해진다는 점을 인지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따라서 OG가 2013년 미 국가안보국(NSA)의 감시 프로그램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 같은 내부 고발자는 아니라고 회원들은 판단했다.
     
    미 연방수사국(FBI)는 OG를 용의자로 보고 추적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회원들은 OG의 이름과 거주하는 주를 알고 있지만 FBI가 수사를 진행하는 동안에는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