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건/사고

    마니산 산불 야간 진화 돌입…정수사 보물 지키기 총력

    핵심요약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 없지만, 산림 19만㎡ 이상 산불 영향권
    소방당국, 법당 등 국가 지정 보물 보유한 정수사 불길 막기 총력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드론 이용해 산불 진행 방향 분석하며 진화

    산불이 발생한 마니산. 연합뉴스산불이 발생한 마니산. 연합뉴스
    인천 강화도 마니산에서 난 불이 잡히지 않아 산림 당국이 야간 진화 체제로 전환했다.
     
    26일 산림청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44분쯤 인천시 강화군 화도면 동막리 마니산에서 발생한 산불은 일몰 후에도 진화되지 못했다.
     
    이 산불로 현재까지 확인된 인명피해는 없지만, 산림 19만㎡ 이상이 산불 영향권에 들어갔다. 법당 등 국가 지정 보물을 보유한 마니산 정수사와 주변 시설로는 다행히 불길이 번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산림 당국은 이날 오후 7시를 기해 야간 대응 체제로 전환한 뒤 인근 민가나 주요시설로 산불이 확산하는 일을 막기 위해 방어선을 구축했다. 동시에 열화상 카메라가 설치된 드론을 이용해 산불 진행 방향을 분석하면서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 당국은 마니산 초입에 있는 주택에서 불이 시작한 것으로 보고 산불 진화 후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산림 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 40여분만인 오후 4시 30분쯤 '산불 1단계'를 발령하고 산불진화 헬기뿐만 아니라 소방차 등 장비 41대, 산불진화대원 856명을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산불 1단계는 산불지점 평균풍속이 초속 2~4m 이상이고, 피해 규모가 10~30㏊에 달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