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균관대 학생, 시국선언문…"모욕적인 친일 굴욕외교"

뉴스듣기


사건/사고

    성균관대 학생, 시국선언문…"모욕적인 친일 굴욕외교"

    뉴스듣기

    성균관대 학생, 24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 앞 '성균인 시국선언문' 발표
    "친일 굴욕외교, 모욕감·분노 느껴…강제동원 배상안 반대"

    성균관대학교 학생들은 24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명륜캠퍼스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를 반대하는 성균인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양형욱 기자성균관대학교 학생들은 24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명륜캠퍼스 앞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를 반대하는 성균인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양형욱 기자
    성균관대학교 학생들은 '제3자 변제안'으로 불리는 일제 강제동원 배상안을 두고 윤석열 정부의 '친일 굴욕외교'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성균관대 재학생, 졸업생이 모인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를 반대하는 성균인'은 24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명륜캠퍼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 반대 시국선언'을 발표했다.
     
    단체는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 반대한다', '윤석열 대통령은 굴욕적 강제징용 해법 철회하라' 등 구호를 외치고 시국선언문을 낭독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에 온 나라가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며 "죄를 지은 일본이 아닌 피해를 본 우리가 보상하겠다는 말도 안 되는 해법에 국민은 문노하고 있다"고 윤 대통령을 비판했다.
     
    이어 "일본 언론에 따르면 한일 정상회담에서 독도, 위안부 문제,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문제 등 한일간 현안에 대해 얘기를 했다고 한다"며 "윤석열 대통령이 이번 강제징용 문제와 같이 매국적인 입장을 유지한다면 이번과 같은 참사가 반복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또 "윤석열 대통령의 친일 굴욕외교에 맞서 나라와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는 일에 앞장 서겠다"고 덧붙였다. 
     
    성균관대 재학생 이성록씨는 "강제징용 배상안은 피해자의 의사를 무시하고 그들의 존엄을 철저히 짓밟은 반인권적인 처사이자 국민에 대한 국가의 의무를 배반한 반민주적 처사"라며 "윤석열 대통령의 반인권적이고 반민주적인 행태에 함께 분노해달라"고 주장했다.
     
    다른 재학생 장한솔씨는 윤 대통령이 일본 기업의 배상 책임을 인정한 대법원의 판결을 부정했다고 지적했다. 장씨는 "윤석열 대통령은 일본에 가서 일본을 위한 외교를 하며 존중되어야 하는 대법원의 판결을 부정하고 사법부의 최종적 권위룰 훼손했다"며 "명백한 사법부의 권위 훼손이며 심각한 삼권분립 침해"라고 비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성균관대 졸업생들도 참여해 발언을 이어나갔다. 
     
    성균민주기념사업회 오기태 사무총장은 "제국주의 식민지 지배체제 하에서 강제노역에 시달렸고, 손해배상청구권이라는 지당한 권리를 인정받지 못해 평생 한을 품고 살아왔던 양금덕 할머니 등 강제동원 피해자 200만 명을 무시한 처사"라며 "피해자들이 오랜 세월 동안 투쟁해서 쟁취한 소중한 권리를 소멸시키는 '제3자 변제 방안'이 윤석열 정부에 의해 발표됐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