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농구

    "다음이 기대되는 팀으로…" 아쉬움 속 희망 쏜 BNK

    BNK 썸 박정은 감독. WKBL 제공BNK 썸 박정은 감독. WKBL 제공BNK 썸은 2022-2023시즌 여자프로농구 돌풍의 주역이었다.

    창단 후 최고 성적인 정규리그 2위에 올랐다. 또 창단 최초로 챔피언결정전 무대까지 밟았다. 박정은 감독 부임 후 두 시즌 만에 일궈낸 성적표다. 절대 강자였던 우리은행의 독주를 막기에는 부족했지만, '스텝 업'이라는 슬로건대로 무서운 성장세를 보였다.

    BNK는 23일 끝난 챔피언결정전에서 우리은행에 3연패를 당해 준우승을 기록했다.

    박정은 감독은 "긴 여정을 잘 치른 것 같아서 선수들에게 고맙다"면서 "마지막에 많은 것을 겪으면서 선수들도 뭐가 부족한지, 뭐가 아쉬운지 비싼 경험을 했다. 잘 되새겨서 다음이 기대되는 팀으로 올라설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해보겠다"고 말했다.

    BNK는 젊은 선수들이 주축이다. 이번 시즌 슬로건도 '스텝 업'으로 잡았다. 슬로건에 맞게 이소희와 진안, 안혜지가 무섭게 성장했다. 이소희는 3점슛 1위, 진안은 리바운드 1위, 안혜지는 어시스트 1위를 기록했다.

    박정은 감독은 "시즌 시작 전 슬로건이 '스텝 업'이었다. 선수 각자가 많이 성장한 시즌이었다. 이소희와 안혜지, 진안이 BNK의 코어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스텝 업이 필수였다. 많은 출전시간을 가져가면서도 본인 역할을 해낸 것은 좋은 경험이었다"면서 "아쉬움도 있지만, 생각보다 시즌을 잘 치러줬다. 위기도 오고, 막혔을 때 해결해나가는 힘도 생겼다.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수 시절 숱하게 밟아본 챔피언결정전이지만, 감독으로서는 처음이다. 특히 여성 감독 최초로 챔피언결정전에 나섰다.

    박정은 감독은 "선수 때는 챔피언결정전에 많이 뛰어봤다"면서 "지도자로 챔피언결정전을 하다 보니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 나도 귀한 경험을 하게 해준 선수들이 고맙다. 다음에 이런 기회가 온다면 더 나은 전술과 선수들이 덜 힘들 수 있게 내 실력도 키워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의 통합 우승이 확정되고, 우승 세리머니가 펼쳐지는 순간. BNK 선수단은 코트 위에 남아 우리은행의 우승을 축하했다.

    박정은 감독은 "선수들이 이 좋은 무대에서 뛰면서 피날레가 어떤 모습인지 눈에 새겼으면 했다. 또 상대지만, 같이 고생한 동료로서 축하해주는 것도 선수들에게 도움이 된다고 생각했다"면서 "선수들이 축하해주면서 다음에 우리도 저 자리에 서자는 목표도 생겼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