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수학 1~2등급' 수험생 70% '언어와 매체' 선택

뉴스듣기


교육

    '수학 1~2등급' 수험생 70% '언어와 매체' 선택

    뉴스듣기
    사진공동취재단사진공동취재단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이 높을수록 국어영역에서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수험생이 많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진학사는 자사 홈페이지에 2023학년도 수능 성적을 입력한 수험생 17만1489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성적이 높을수록 국어영역에서 '언어와 매체'를 선택하는 비율이 높았다고 13일 밝혔다.
     
    수학에서 1~2등급을 받은 상위권 수험생 가운데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비율은 70.4%에 달했고, 3~4등급부터는 '화법과 작문'을 선택한 학생들이 더 많았다.
     
    탐구영역(2과목 평균)에서도 1~2등급 수험생 중 64.5%가 '언어와 매체'를 선택한 반면 3~4등급 수험생 중 '언어와 매체' 선택비율은 44.3%에 그쳤다.
     
    이는 통합수능 첫해인 2022학년도 수능의 과목별 표준점수 최고점이 국어는 언어와 매체, 수학은 미적분/기하가 높게 나타나, 수험생들의 과목 선택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또 과탐(2과목)을 선택하고 제2외국어/한문에 응시한 수험생 비율은 2022학년도 6.3%에서 2023학년도에는 12.6%로 높아졌다.
     
    상위권 대학 자연계열 정시모집에서는 서울대를 제외하면 제2외국어/한문영역 점수를 활용하지 않기 때문에 이런 학생들은 대부분 서울대 교차지원을 염두에 두고 선택과목을 정한 것으로 보인다.
     
    특히 과탐(2과목 평균) 성적이 1~2등급대인 상위권 학생들의 경우 제2외국어/한문 응시율이 23.3%(2022학년도 10.8%)에 달해 서울대 교차지원 가능성을 열어 둔 것으로 풀이된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