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국립무용단 '더 룸' 5년 만에 재공연…김설진 안무



공연/전시

    국립무용단 '더 룸' 5년 만에 재공연…김설진 안무

    국립무용단 '더 룸'

    서울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서 3월 2일부터 4일까지

    국립무용단 제공 국립무용단 제공 국립무용단 '더 룸'이 3월 2일부터 4일까지 서울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5년 만에 재공연한다. 2018년 초연 당시 객석 점유율 99.5%를 기록하며 평단과 관객의 호응을 받았던 작품이다.

    현대무용가 겸 안무·연출가 김설진(벨기에 '피핑 톰 무용단')과의 협업으로 완성한 '더 룸'은 독특한 미장센, 상상 속에나 있을 법한 진기한 장면을 무대에 구현해내 '초현실주의의 성찬'이라 평가받았다.

    방이라는 공간을 중심으로 펼쳐지는 이 작품은 여러 사람에 의해 공유되는 방과 그곳에 남겨진 기억을 소재로 한다. 무용수들의 에피소드를 채집, 영민하게 배합해 콜라주처럼 방을 채우며, 시공간을 넘나드는 듯한 독특한 미감을 선보인다.  

    국립무용단의 연기와 무용의 경계를 넘나드는 몸짓은 일상적 동작처럼 보이지만, 전통 춤사위의 호흡이 진하게 녹아있어 한국무용의 유연함과 확장 가능성을 증명한다.

    출연 무용수 모두가 크리에이터로 참여해 완성한 '더 룸'은 무용수들의 창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요소로 작용한다. 베테랑 단원 김현숙부터 막내 최호종까지 8명의 무용수는 안무가와 끊임없이 대화하며 작품 전반을 함께 설계했다.

    록·블루스 등 일상적인 음악이 흘러나오는 방을 배경으로 무용수들은 저마다의 사연을 몸짓으로 풀어낸다. 친숙하면서도 과장된 극적인 연출은 일그러진 우리 삶의 단면을 형상화한 한 편의 블랙코미디를 보는 듯하다.

    안무가 김설진은 "무용수 모두가 함께 만들어 개개인의 개성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작품인 만큼 초연 출연진 모두가 동일하게 합류한다"며 "5년 전 방에 존재했던 인물들의 달라진 모습도 담아낼 것"이라고 전했다.

    무대 디자인은 정승호, 음악감독은 정종임, 의상은 최원이 맡았다. 오는 22일에는 오픈 리허설을, 3월 4일 공연 후에는 안무가와 전 출연진이 해석을 함께 공유하는 '관객과의 대화'를 진행한다.국립무용단 제공 국립무용단 제공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