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공연/전시

    2022년 공연 티켓판매 5590억 원…1위는 태양의 서커스

    핵심요약

    예술경영지원센터 '2022년 공연시장 동향 총결산 보고서' 발간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2022년 공연 티켓 판매액이 팬데믹 이전인 2019년보다 4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예술경영지원센터(이하 예경)가 최근 발간한 공연예술통합전산망(KOPIS)의 '2022년 공연시장 동향 총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공연 티켓 판매액은 5590억 원으로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대비 43%(3897억 원) 늘었다. 2021년과 비교하면 82%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전국적으로 1만 4447건의 무대가 올려져 티켓 1366만 장이 팔렸다. 2021년 대비 공연 건수는 36%, 공연 회차는 46%, 티켓 예매수는 92% 늘었다.

    월별 추이를 살펴보면, 전통적인 성수기인 12월 공연건수(1907건)와 티켓 판매액(855억 원)이 가장 높았다. 분기로 따지면, 티켓 판매액 1856억 원으로 4분기에 가장 큰 매출을 기록했다.

    예경 제공 예경 제공 뮤지컬이 지난해 공연시장 티켓판매 성장을 주도했다. 공연 건수와 공연 회차는 각각 클래식(6894건·48%)과 연극(4만 3054회·48%)이 가장 많았지만, 티켓 예매수와 티켓 판매액은 뮤지컬이 각각 54%(738만 매)와 76%(4253억 원)을 차지했다.

    전체 공연 중 티켓예매순위 톱20은 모두 뮤지컬(라이선스 뮤지컬 13건·내한공연 4건·창작 뮤지컬 3건)이었다. 1위는 '태양의서커스: 뉴알레그리아' 내한공연이 차지했고, 2위는 박효신·박은태·박강현 주연의 창작 뮤지컬 '웃는남자', 3위는 옥주현·김준수·신성록이 출연한 '엘리자벳' 10주년 기념 공연이었다.

    '지킬앤하이드'(4위), '데스노트'(5위), '라이온킹' 내한공연(6위), '킹키부츠'(7위)가 뒤를 이었다.

    예경은 "전 장르에서 나타난 스타 중심 마니아 관객 증가, 영화·미디어·게임·유튜브 등 대중적 콘텐츠 기반 공연을 통한 새로운 관객 유입, 인건비·물가·환율 상승으로 인한 공연 관람료 상승 등이 티켓판매액을 견인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올해 중·대규모 공연장이 잇따라 개관하고, 코로나19와 고환율로 연기됐던 해외 유명 공연의 내한이 예정된 만큼 2023년 한국 공연시장은 9천억 원 이상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 다만 익숙한 콘텐츠와 유명한 출연진이 나오는 공연으로 관객이 집중되는 현상이 가속화돼 공연 수요 양극화는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실시간 랭킹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