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영화

    '영웅' 300만 돌파 뒷심…장기 흥행 레이스

    CJ ENM 제공CJ ENM 제공영화 '영웅'이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웅'은 1909년 10월, 하얼빈에서 이토 히로부미를 사살한 뒤 일본 법정의 사형 판결을 받고 순국한 안중근 의사가 거사를 준비하던 때부터 죽음을 맞이하던 순간까지, 잊을 수 없는 마지막 1년을 그린 영화다.

    '영웅'은 개봉 38일째인 27일 3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았던 음악 로맨스 영화 '라라랜드'(최종 관객수 359만 명)의 46일째 300만 돌파보다 빠른 속도다. 특히 '영웅'은 계속되는 신작 공세에도 불구하고 박스오피스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어 앞으로 이어갈 장기 흥행 레이스에 귀추가 주목된다.

    지난 23일 진행된 서울 무대인사에는 윤제균 감독부터 정성화, 조재윤, 배정남, 박진주가 참석해 극장을 찾아준 관객들과 특별한 시간을 함께했다. 이번 무대인사는 설날 연휴인 만큼 폭넓은 세대의 관객들이 함께해 영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윤제균 감독은 "개봉한 지 한 달이 넘은 지금까지 큰 성원을 보내주신 관객 여러분께 '영웅'의 모든 제작진들과 배우들이 진심으로 감사함을 느끼고 있다"고 했고, 정성화는 "30년 간의 배우 생활 동안 '영웅'처럼 뒷심이 있는 작품은 처음이다. 이 모든 것이 관객 여러분들 덕분"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조재윤은 "지금 이 순간 객석에 계신 관객 여러분들께서 저희에게 큰 감동을 주고 계신다", 배정남은 "객석을 가득 채워 주신 관객분들께 너무 감사드린다", 박진주는 "설 연휴에 '영웅'을 보러 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2023년 설을 정말 잊을 수 없을 것 같다" 등 따뜻한 소감을 남겼다.

    '영웅'은 동명의 오리지널 뮤지컬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우리가 알지 못했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1년을 눈과 귀를 사로잡는 풍성한 음악과 볼거리, 배우들의 열연으로 그려내며 전에 없던 영화적 체험을 선사한다.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