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방송

    아이유×박보검, 임상춘 신작 '폭싹 속았수다'로 만난다

    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와 배우 박보검. 팬엔터테인먼트 제공가수 겸 배우 아이유(이지은)와 배우 박보검. 팬엔터테인먼트 제공새 드라마 '폭싹 속았수다'에 아이유(이지은)와 박보검이 캐스팅을 확정지었다.
     
    27일 제작사 팬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아이유와 박보검은 임상춘 작가의 신작 '폭싹 속았수다'에 출연한다. 현재 기획 마무리 단계이며 올 상반기 사전제작에 착수할 계획이다.
     
    '폭싹 속았수다'는 당초 '인생'이라는 가제로 알려진 작품으로, 1950년대 제주에서 태어난 '반항아' 애순이와 '무쇠' 관식이의 모험 가득한 일생을 사계절로 풀어낸 드라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라는 뜻의 제주어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폭싹 속았수다'는 옛날 사진의 고된 배경 속에서 늘 웃고 있었던 우리 엄마, 아빠의 쨍쨍했던 시절 이야기다. 엄마의 첫사랑 이야기, 아빠의 무용담, 할머니의 반항아 시절, 할아버지의 사랑꾼 시절 등 너무나 어렸고 여전히 여린 그들의 계절에 보내는 헌사와 같은 작품이다.
     
    이지은은 극 중 반항아 애순 역을 맡는다. 여러모로 야무져야 하는 상황이었지만 반항할 때마다 목소리가 떨리는 간 작은 문학소녀이기도 하다. 조금 덜 가졌지만 그늘지지 않은 아이. 햇빛 한 줄 안 내주는 담벼락 그늘 밑에서도 기필코 해를 향해 고개를 들고 있는 풀꽃 같은 인물이다. 학교조차 다니지 못할 상황에서도 시인을 꿈꾸는, 울 때도 숨김없고 웃을 땐 온 바다에 울리게 웃는 당차고 야무진 캐릭터다.
     
    박보검은 말없이 단단한 '무쇠' 같은 인물 관식 역을 연기한다. 관식은 날마다 부지런하고 성실한 인물로, 지극한 성실함이 얼마나 위대한 무기인지 아는 '영특한 무쇠'다. 그러나 연애엔 물복숭아라 애순이가 웃어도 고장 나고, 울어도 고장 난다. 그래도 충심 역시 무쇠라 처음부터 간도 안 보고 오로지 애순이만 사랑하고 존중한다.
     
    '폭싹 속았수다'는 드라마 '백희가 돌아왔다' '쌈, 마이웨이' '동백꽃 필 무렵' 등으로 신드롬을 일으키며 사랑받은 임상춘 작가와 '미생' '시그널' '나의 아저씨' 등을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김원석 PD가 의기투합했다.
     
    팬엔터테인먼트 측은 "명실상부 최고의 스타 아이유, 박보검과 '폭싹 속았수다'로 함께하게 돼 무척 든든하다"며 "임상춘 작가와 김원석 PD 그리고 아이유와 박보검까지 최강 제작진과 출연진이 보는 이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는 작품을 만들기 위해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노컷영상

    노컷포토

    오늘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