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얼굴 숨긴 익명의 천사…봉투 건네곤 "어려운 이웃 위해 써주세요"

뉴스듣기


전남

    얼굴 숨긴 익명의 천사…봉투 건네곤 "어려운 이웃 위해 써주세요"

    뉴스듣기

    6일 한려동주민센터에 현금 200만원 기부
    자녀들에게 받은 용돈으로 마련

    한 시민이 여수시 한려동주민센터에 기부한 200만원. 여수시 제공한 시민이 여수시 한려동주민센터에 기부한 200만원. 여수시 제공
    익명을 요구한 한 시민이 전남 여수시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200만 원을 기부해 화제다.

    8일 여수시에 따르면 지난 6일 한 시민이 한려동주민센터를 찾아 어려운 이웃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이 든 봉투를 건넸다.
     
    선글라스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익명의 기부자는 자녀들에게 받은 용돈을 한 푼 두 푼 모아 마련했다고 밝혔고, 봉투에는 200만 원의 현금이 들어 있었다.
     
    기부자는 성함과 전화번호만이라도 알려달라는 주민센터 직원의 요청을 완곡히 거절하고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려동주민센터는 기부금을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예치금으로 관리하며 취약계층을 위한 복지사업비로 사용할 예정이다.
     
    서정택 한려동장은 "날씨는 춥지만 이렇듯 따뜻한 정성을 보내주신 익명의 천사 덕분에 지역사회가 한결 훈훈해졌다"면서 "기부자의 마음이 잘 전달되도록 꼭 필요한 곳에 기부금을 잘 사용하겠다"고 전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