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주말에 '백지시위' 안 일어나…방역완화 속 갈팡질팡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아시아/호주

    中 주말에 '백지시위' 안 일어나…방역완화 속 갈팡질팡

    뉴스듣기
    핵심요약

    시위 단속, 방역완화 등으로 시위 안 일어나
    방역 일부 완화됐지만 혼란스러운 모습도
    핵산검사 요구하는 곳 많지만 검사소 줄어 불편
    제로코로나 고수 했다가 하루만에 철회하기도
    코로나 확산되면 감염자 2억 3천에
    2백만명 사망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와

    연합뉴스연합뉴스
    주말인 3일과 4일 중국은 조용했다. 일주일 전 중국 전역에서 벌어졌던 봉쇄 해제를 요구하는 백지시위는 일어나지 않았다.
     
    중국 당국이 시위 장소를 원천봉쇄하고 지난 시위 가담자들을 추적하며 인터넷 검열을 강화하면서 시위 동력이 떨어진 때문으로 보인다.
     
    방역 책임자인 쑨춘란 부총리의 입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병원성이 약하다는 발언이 나온 이후 전국적인 방역완화 분위기도 시위의 명분을 감소시켰다.
     
    이런 흐름이라면 장쩌민 전 주석 사망에 따른 추모 분위기가 반정부 시위로 확산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하지만 주말에 예상됐던 중앙이나 각 성·시 차원의 통일적인 방역 완화 지침 같은 게 나오지 않으면서 일선 방역 현장에서는 우왕좌왕했다.
     
    베이징은 5일부터 버스나 지하철을 이용할 때 48시간 이내 핵산검사 음성증명을 요구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상하이, 선전 등에서도 비슷한 조치가 취해졌다.
     
    마트 등에서도 젠캉마로 불리는 핸드폰 건강앱이 녹색인지만 확인할 뿐 핵산검사 받은 날짜가 언제인지는 확인하지 않고 있다. 주거단지 안으로 들어왔던 핵산검사 샘플 채취시설은 철수하고 거리의 핵산검사도도 많이 줄었고 운영시간도 단축됐다.
     
    그러나 명백한 방역 완화 신호에도 불구하고 48 시간 이내 핵산검사 음성증명을 요구하는 건물이나 사무실이 여전히 많다. 이 때문에 추운 날씨에 핵산검사를 받기 위해 한 두 시간 이상 줄을 서는 경우도 생겨났다.
     
    인리 베이징시 당서기는 3일 새로운 대규모 발병을 예방할 필요가 있으며,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사회적 거리두기, 노인 예방접종 추진 등 예방조치가 여전히 필요하다고 말했다.
     
    랴오닝성 진저우시는 방역 완화의 흐름을 역행해 제로코로나를 고수하겠다고 버텼지만 하루 만에 상점과 생산시설 개장을 허용하고 이동 제한을 완화했다.
     
    산둥성 웨이하이에서 눈보라 속 핵산검사를 받기위해 줄 서 있는 모습. 명보 캡처산둥성 웨이하이에서 눈보라 속 핵산검사를 받기위해 줄 서 있는 모습. 명보 캡처
    코로나가 심각하지 않은 지역에서는 기존 방역 정책을 유지하는 곳이 많은데 산둥성 웨이하이에서는 핵산검사를 받기 위해 눈보라 속에서 한 시간 이상 줄을 서서 대기해야 했다.
     
    중국이 기존의 엄격한 방역을 완화함에 따라 코로나 감염자는 늘어날 것이 분명하다. 다만 감염자를 찾아내는 전 주민 핵산검사가 없어지면서 매일 발표되는 확진자와 무증상자는 실제 감염상황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감염자가 늘어날 경우 중국의 의료시스템은 시험대에 오를 수 있다. 오미크론 변이의 독성이 약해졌다해도 감염자가 늘어날 경우 의료체계에 부담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
     
    연합뉴스연합뉴스
    특히 중국은 코로나 확산 초기부터 최근까지 근 3년간 봉쇄 정책에 주력해 왔기 때문에 시민들의 자연 면역 체계는 매우 취약한 상황이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3일(현지시간) 방역을 추가로 완화한다면, 전국적인 코로나 확산으로 최소 수만 명에서 최대 수십만 명의 목숨이 위태로울 수 있다며 시진핑 주석의 딜레마가 여전히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이 완전한 위드 코로나로 갈 경우 사망자가 많게는 200만 명까지 나올 수 있다는 예상치가 서방뿐 아니라 중국 전문가에 의해서도 제기됐다.
     
    저우자퉁 중국 광시 좡족 자치구 질병통제센터장은 '상하이 예방의학저널'에 게재된 논문에서 코로나19 방역 조치가 홍콩처럼 즉각 완화되는 경우, 중국 본토 확진자 수가 2억3천300만 명으로 늘고, 사망자도 200만 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