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체감온도 '영하 15도' 꽁꽁…강원 스키장 개장 준비에 '분주'

뉴스듣기


영동

    체감온도 '영하 15도' 꽁꽁…강원 스키장 개장 준비에 '분주'

    뉴스듣기
    핵심요약

    향로봉 영하 19.7도, 대관령 영하 13.7도
    강릉 영하 5도 등 동해안도 모두 영하권
    개장 연기했던 용평리조트 2일 개장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한파특보가 내려진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한파특보가 내려진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 두꺼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을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12월의 첫날인 1일 강원 전역에 한파특보가 내려지면서 일부 산간지역은 영하 20도 가까이 떨어지는 등 강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기준 도내 주요지점 아침 최저기온은 고성 향로봉이 영하 19.7도까지 떨어진 것을 비롯해 구룡령 영하 15.8도, 미시령 영하 14.6도, 대관령 영하 13.7도 등을 기록했다.

    앞서 전날까지만 해도 비교적 포근한 날씨를 보였던 동해안 지역도 모두 영하권으로 접어들었다. 이날 아침 고성 대진 영하 7.7도, 속초 영하 7.2도, 양양 영하 6.4도, 강릉 영하 5도, 삼척 영하 4.7도, 동해 영하 3.0도 등을 보이며 모두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내륙 및 산지는 전날보다 1~3도 가량 떨어지면서 영하 13도에서 영하 10도 내외, 그 밖의 지역은 영하 5도 내외로 매우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또한 바람도 3~5m/s 내외로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15도 내외로 더욱 낮은 기온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를 기해 내륙과 강원남부산지에 내려졌던 한파경보는 한파주의보로, 동해안에는 발효됐던 한파주의보는 해제됐다. 철원, 화천, 강원중·북부산지에는 여전히 한파경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낮은 기온과 급격한 기온 변화로 인한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강원 동해안과 산지는 건조주의보가 발효돼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예방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파가 찾아오면서 개장 준비에 분주한 스키장. 연합뉴스한파가 찾아오면서 개장 준비에 분주한 스키장. 연합뉴스
    한편 그동안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개장을 연기했던 강원지역 스키장들은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되자 개장준비를 서두루며 반기는 모습이다.

    오는 2일 개장을 앞둔 용평리조트는 전날부터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제설기로 인공눈을 만들며 개장 준비에 한창이다. 앞서 용평리조트와 휘닉스 평창은 지난 달 25일 개장할 예정이었으나 11월 역대급으로 따뜻한 날씨가 이어지면서 개장을 한차례 연기하기도 했다.

    용평리조트는 개장 첫날 초중급자 코스인 핑크 슬로프를 우선 개장하고 연말까지 나머지 슬로프를 순차적으로 오픈할 계획이다. 개장 기념으로 당일 리프트와 장비 렌탈을 1만원에 제공하는 이벤트도 실시한다.

    스키장 관계자들은 "따뜻한 날씨 탓에 제설이 어려워 지난 달 개장을 연기했지만 최근 들어 추위가 시작됨에 따라 스키장을 개장하게 됐다"며 "최고의 시설과 함께 다양한 이벤트 등을 마련해 겨울시즌을 기다려 온 스키어들을 만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