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야, 이상민 해임건의안 입장차만 확인…1일 막판 회동[영상]

뉴스듣기


국회/정당

    여야, 이상민 해임건의안 입장차만 확인…1일 막판 회동[영상]

    뉴스듣기

    "예결위에 2일 오후 2시까지 쟁점해소 촉구"

    왼쪽부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왼쪽부터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 윤창원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여야 극한대립 가운데 30일 회동을 가졌지만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 이슈를 두고 입장 차만 확인한 채 돌아섰다. 양당 원내대표는 다음달 1일 오전 11시 다시 막판 협상에 돌입하기로 했다.
     
    여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김진표 국회의장 주재로 약 50분 동안 만났지만 빈손으로 돌아섰다. 박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이태원 참사와 관련된 정부의 책임을 물어 이 장관 해임건의안을 우리 당이 오늘 발의할 수밖에 없는 이유에 대해 말씀드렸다"며 "김 의장은 양당 입장을 듣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향후 어떤 방법, 방안이 바람직한지에 대해 더 의견 수렴을 하겠다고 말씀하셨다"고 했다.



    이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간담회를 열고 "민주당이 국정조사 합의 이틀 만에 이상민 장관 해임건의안을 제출한 것은 어렵게 복원한 정치를 없애는 일이나 마찬가지"라며 "국정조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미리 파면하라 요구한다면 국정조사를 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다만 국정조사 보이콧 여부에 대해서는 "해임건의안 진행 과정을 보면서 결정할 것"이라며 "해임건의안 처리 단계가 여러 개가 있기 때문에 그 단계를 보면서 결정하겠다"고 여지를 남겼다. 그는 "내일, 모레 이틀간 본회의를 열 안건이 전혀 없는 상태다. 그래서 국회의장에게 본회의를 열어선 안 된다는 뜻을 전달했다"며 "우리는 해임건의안 처리를 보류하고 예산안 통과를 먼저 하자는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여야는 또 국회 예산결산위원회 활동이 이날로 종료되는 가운데 내년도 예산안 처리 시한인 다음달 2일까지 협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박 원내대표는 "여야 예결위 간사에게 12월 2일 오후 2시까지 예산안과 관련한 쟁점 사안을 해소하고 타결지을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며 "그때까지 간사들에게 국회법에 따른 협의 과정을 신속하고 내실 있게 추진해 달라는 요청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의장은 '법정 시한 내 처리를 위해서는 2일까지 여야 간사가 협상이나 심사를 매듭지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여야 간사에게 그런 요청을 해달라고 하셔서 저희도 응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