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오 "이상민, 수습 뒤에 그만둔다? 수습 제1조건은 책임" [한판승부]

뉴스듣기
  • 0
  • 폰트사이즈
    - +
    인쇄
  • 요약


정치 일반

    이재오 "이상민, 수습 뒤에 그만둔다? 수습 제1조건은 책임" [한판승부]

    뉴스듣기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

    ■ 방송 :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 FM 98.1 (18:00~19:30)
    ■ 진행 : 박재홍 아나운서
    ■ 패널 : 진중권 작가, 김성회 소장
    ■ 대담 :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 더불어민주당 이상민 의원

    이재오 "주호영, 尹에 이상민 사표 받으라 건의해야"
    진중권 "尹-국힘 만찬? '이준석의 난' 평정 치하할 듯"
    이재오 "이상민, 백지수표는 있어도 백지사표는 없다"

    ▶ 알립니다
    *인터뷰를 인용보도할 때는 프로그램명 'CBS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를 정확히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저작권은 CBS에 있습니다.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박재홍> CBS 박재홍의 한판승부 함께하고 계십니다. 한판 쓴소리. 영혼의 단짝 두 분인데 오늘 일단은 형님이 먼저 오셨습니다. 국민의힘 이재오 상임고문님 어서 오시고요.
     
    ◆ 이재오> 안녕하십니까?
     
    ◇ 박재홍> 이상민 의원님 빨리 오세요. 방송을 들으시면서 오고 계실 텐데.
     
    ◆ 진중권> 대전에서 열심히 올라오고 계십니다. 거의 다 오셨답니다.
     
    ◇ 박재홍> 우리 고문님 축구 얘기 잠깐 해 볼까요. 축구 열심히 보셨죠, 어제?
     
    ◆ 이재오> 끝까지 봤습니다.
     
    ◇ 박재홍> 그러셨군요. 우리 선수들 어떠셨어요? 쓴소리.
     
    ◆ 이재오> 잘하셨어요. 잘했는데 손흥민 선수 다쳤을 때 아찔하더라고.
     
    ◇ 박재홍> 신발 벗겨지고.
     
    ◆ 이재오> 저거 또 탈 나는 거 아닌가 생각했는데 빨리 털고 일어나니까. 그때가 제일 아찔했고. 그다음에 우루과이가 슈팅해서 골대를.
     
    ◇ 박재홍> 골대 2번 맞췄죠.
     
    ◆ 이재오> 2번 맞춰서 나올 때 그때 간 떨어지는 줄 알았지. 그럴 때는 들어가는 거지. 조금만 더 있으면 들어가는 거지.
     
    ◇ 박재홍> 그렇죠. 처음에 고딘 선수가 딱 헤딩을 해서 왼쪽 골대 맞았고. 두 번째는 발베르데 선수였나요? 중거리 슛했는데 멋있게 맞았고.
     
    ◆ 진중권> 골대 맞추는 팀이 지거든요.
     
    ◆ 김성회> 그런데 골대 맞출 때 우리 골키퍼 손이 골대 밖까지 나가서 커버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문제없을 거라고 봤습니다.
     
    ◇ 박재홍> 그렇군요.
     
    ◆ 이재오> 우리도 손흥민 선수가 중거리슛인가 길게 한 번 때렸잖아요. 그게 사실 들어가는 건데 조금만 왼쪽으로 갔으면 들어갔을 텐데.
     
    ◇ 박재홍> 열심히 보셨어요.
     
    ◆ 김성회> 평상시 컨디션이면 됐을 텐데 이강인부터 딱 시작해서 그림이 좋았는데.
     
    ◆ 이재오> 이강인도 늦게 들어가서 아주 잘 뛰더라고. 아주 잘 뛰더라고.
     
    ◇ 박재홍> 고문님이 축구에 대해 일가견이 있으셨구나.
     
    ◆ 이재오> 그러니까 이강인은 나이도 있으니까 한참 뛰어야 되죠.
     
    ◇ 박재홍> 다음 월드컵, 다음다음 월드컵.
     
    ◆ 이재오> 다음에 가나 어디인가? 가나하고 할 때는 초반전부터 이강인을 집어넣었으면 좋겠어요.
     
    ◆ 진중권> 감독 다 되셨어.
     
    ◇ 박재홍> 이렇게 바로 직접적으로 전략 지시하신 분은 처음이었습니다. 이강인 처음부터. 전반부터 넣어라.
     
    ◆ 이재오> 가나는 우리가 조금 실력이 낫다고 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이게 알 수 없잖아요. 독일이 일본한테 깨지는 거 보세요. 축구라는 게 꼭 실력대로 가는 건 아니라고. 그날의 운도 있거든. 그러니까 초반에 아주 이강인, 손흥민 다 집어넣어서 초반에 끝내고 말아야지.
     
    ◇ 박재홍> 축구 잘 아시네요. 김 소장님 조금만 왼쪽으로 가주시고. 정치 얘기해 보겠습니다, 이제. 즐거운 축구 얘기는 그만하고 더 재미있는 정치 얘기.
     
    ◆ 이재오> 정치 얘기는 골치 아프지.


     

    ◇ 박재홍> 국민의힘 지도부가 오늘 저녁 만찬을 시작했나요, 몇 시부터 하나요. 오늘 만찬을 한다라고 하는데 약 2, 3시간 정도 진행될 거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제 고문님은…
     
    ◆ 이재오> 어디서 해요?
     
    ◇ 박재홍> 모처에서 하는 것 같아요. 정확하게 어디서 한다 이게 정확히…
     
    ◆ 이재오> 장소가 비밀인가?
     
    ◇ 박재홍> 아무튼 고문님은 초대를 못 받으신 것 같군요.
     
    ◆ 이재오> 우리는 당 지도부가 아니니까.
     
    ◇ 박재홍> 당 지도부. 원래 처음부터 야당 지도부도 만나서 밥도 먹고 해야 된다고 말씀하셨는데 여당 지도부만 만나네요. 이런 상황 어떻게 보십니까, 고문님?
     
    ◆ 이재오> 아니, 지금이 내가 처음부터 취임할 때부터 야당 지도부 만나서 협의를 하라라는 이야기를 내가 이 시간에서도 했는데 오늘 같은 날은 아주 야당을 만날 수 있는 명분이 아주 많잖아요. 지금.
     
    ◇ 박재홍> 축구 얘기도 하고.
     
    ◆ 이재오> 축구도 축구지만.
     
    ◇ 박재홍>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얘기도 하고.
     
    ◆ 이재오> 이태원 참사 있죠, 국정조사 있죠. 예산안 처리 있죠. 또 동남아 갔다 온 거 귀국 보고도 있죠.
     
    ◇ 박재홍> 순방 성과.
     
    ◆ 이재오> 원래 순방, 외국 갔다 오면 여야 대표단 만나서 순방 설명도 하고 다 하잖아요. 그런데 이번에야말로 아주 중요한 시기잖아요. 그런데 야당 지도부는 안 부르고 여당 지도부 그건 부르나 마나한 거지 여당이 만나나 마나 여당 만나서 뭐, 안 만나도 그 사람들 반대할 사람 있나요, 용산에. 용산만 쳐다보고 사는 사람들인데.
     
    ◇ 박재홍> 잘못했다고 쓴소리할?
     
    ◆ 이재오> 그럴 사람이 누가 있겠어요.
     
    ◇ 박재홍> 그렇군요.
     
    ◆ 이재오> 쓴소리하려면 거기 가서도 해야 되지만 쓴소리하려면 거기 가기 전에 당에서 얘기해야지, 국회에서.
     
    ◇ 박재홍> 국회에서 했었어야 되는데.
     
    ◆ 이재오> 예를 들어 쓴소리해 줘야, 가장 해야될 게 이상민 장관 왜 그만 안 두냐. 무슨 수습 하고 책임 묻는다? 책임 묻는 게 수습인데 무슨 수습 하고 책임 따로인가? 수습의 제1 조건이 책임지고 물러난다.
     
    ◇ 박재홍>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것이다.
     
    ◆ 김성회> 오늘 논의하지 않을까요?
     
    ◇ 박재홍> 밥 먹으면서.
     
    ◆ 이재오> 그거 논의할 사람들 있을까?
     
    ◆ 진중권> 제가 볼 때는 이게 이준석의 난을 평정하고 당을 안정화시킨 공로를 치하하는 자리로만 보이거든요.
     
    ◆ 이재오> 그냥 뭐 오늘 잘 넘어갈까요, 여당끼리 해서.
     
    ◇ 박재홍> 오늘 가는 분들이 정진석 비대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성일종 정책위의장, 김석기 사무총장, 양금희 수석대변인, 김미애, 장동혁 의원들 이런 분들인데 딱 보시면 쓴소리할 분들이 없습니까? 주호영 원내대표 정도.
     
    ◆ 이재오> 한다면 주호영 원내대표가 직책상 쓴소리할 자리지. 직책상. 왜냐하면 본인은 원체 부드러운 사람이니까 안 할 수 있지만 그러나 여당 원내대표라고 하는 것이 대통령실하고 원래 쓴소리하는 자리거든요. 왜냐하면 여당 원내대표라는 게 당심과 민심을 전달하는 자리다, 그 자리가. 그냥 대통령실의 심기를 받들어서 국회의원들에게 설명하는 자리가 아니고.
     
    ◇ 박재홍> 정무수석일 수 있고 그런 분들은.
     
    ◆ 이재오> 그런 자리는 아니고 야당 원내대표라는 자리는 대통령실과 의견이 다를 수 있어요. 특히 이번에 이상민 그다음 윤희근 경찰청장, 이임재 용산경찰서장, 구청장, 책임자, 총리까지도 줄줄이 이태원 참사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이 국민들의 요구잖아요. 그리고 우리 국민들 정서잖아요. 그런데 그런 소리를 여당에서 해야 되는데 야당이야 으레 하니까.
     
    ◇ 박재홍> 으레껏 나가라.
     
    ◆ 이재오> 그건 으레껏 나가라고 하니까 우리도 야당 해 봤지만 조금만 하면 나가라고 하니까 그렇다고 치고 여당이 제대로 나가라고 해야 되거든. 대통령한테 사표 받으시라.
     
    ◆ 김성회> 안전 TF에 본부장까지 임명해 놔서 대통령의 의중이 확실히 이상민 장관을 챙기는 쪽으로 나와 있는 것 같아서.
     
    ◆ 이재오> 그러니까 바로 그렇기 때문에 대통령은 그렇게 하시면 안 됩니다. 지금 민심이나 당의 여론이 책임자가 그 자리에 앉아서 차 치고 포치고 한다는 게 말이 됩니까? 일단 사표 받으십시오. 사표. 대통령께서 사적 관계를 더 중시하는 분이니까 말씀하기가 곤란하면 우리가 이상민 장관한테 얘기하겠습니다.
     
    ◇ 박재홍> 직접 얘기하겠다.
     
    ◆ 이재오> 그렇게 해야지 안 그러면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보내서 이상민 장관더러 대통령은 지금 당신을 끌어안고 가고 싶지만 그게 대통령에게 도움이 안 된다? 당신 스스로 그만두는 게 대통령에게 도움 되지. 뭐 쓸데없이 폼나게 사표 낸다, 백지 사표다. 세상에 백지수표는 있어도 백지 사표가 어디 있어. 관두면 관두는 거지.
     
    ◇ 박재홍> 백지 사표는 없네요, 백지수표는 있어도.
     
    ◆ 이재오> 그렇게 이야기를 해서 본인이 스스로 그만두는 것이 정국을 푸는 데 도움이 되고 대통령에게 도움이 되는 거다. 당신이 정말 대통령과 친하다면 당신 스스로. 대통령이 말려도 그만둬라. 이렇게 이야기하는 게 원내대표거든. 그게 당의 소리거든, 민심이 그렇잖아요. 그런데 그걸 여태까지 아무도 안 하고 있는 거 아닙니까? 안 하고 있고 그런데 오늘 밥 먹으면서 밥 먹는 자리에서 쓴소리하면 소화가 되겠어요?
     
    ◇ 박재홍> 체할 수 있겠네요.
     
    ◆ 김성회> 고문님, 야당하고 대화도 지금 보면 이명박 대통령 때 기억에는 2008년이었나요. 손학규 대표하고 여야 그때는 영수 회담이라고 심지어 부르면서 할 때도 갈등이 많았을 것 같은데 그때 경험을 말씀을 듣고 싶습니다. 어떻게 하시게 됐는지.
     
    ◆ 이재오> 그때도 내부에서 지나가는 이야기이기는 하지만 손학규 대표에 대해서 당의 여론이 안 좋았어요. 왜냐하면 경선 집어치우고 탈당해 버렸잖아요.
     
    ◇ 박재홍> 원래 국민의힘에서 한나라당 소속…
     
    ◆ 이재오> 원래 그때 이명박 대통령하고 박근혜 대통령하고 손학규하고 3파전이었거든요. 그것만 잘 끌고 왔으면 당도 보기 좋았고 또 끝나고 나서도 손학규 대표가 좀 협조만 했으면 기회가 있었고, 차기에. 그런데 이분이 탈당하고 나갔잖아요. 그래서 당에서는 배신감을 많이 느꼈죠. 이 사람이 말이야. YS 때 YS가 예쁘게 봐서 복지부 장관도 시키고 그랬잖아요. 그래서 그런데 당에서 잘 자리 잡아나가야지. 보수가 마음에 안 들면 보수를 마음에 들도록 새롭게 만들든지. 그렇게 노력을 해야지. 집어치우고 나간다 그래서 당에서 만나지 마라.
     
    ◇ 박재홍> 영수 회담하지 마라?
     
    ◆ 이재오> 무슨 대통령이 손학규하고 면담하냐고. 그 여론이 더 많았어요. 많았는데 나는 생각이 달랐지. 손학규가 탈당하고 나간 것은 과거다. 정치가 뭐 옛날 거 갖고 하느냐. 지나간 것은 지나간 건데 지금 당장 손학규하고 만나는 게 의미가 있는 거지 지나간 날의 탈당한 손학규를 소환해서 만나는 건 아니지 않냐. 만나는 겁니다. 합시다. 영수 회담이 됐든 뭐가 됐든 일단 야당 만나야된다. 대통령께서 그건 이재오 대표 말이 맞다, 만나자. 그래서 전격적으로.
     
    ◆ 김성회> 만나고 나서는 정국이 부드러워졌나요?
     
    ◆ 이재오> 그렇지, 아무래도 만나고 나면 야당 대표가 대통령 만나고 나면 돌아서서 크게 소리 지르고 못 하거든. 우리가 제가 원내 대표할 때 사학법 반대 그것 때문에 대표가 장외투쟁으로 끌고 갔잖아요, 그 추운 겨울에. 당원들도 입이 나와 있고 추운 겨울에 동원하려니 됩니까? 그런데 박근혜 대표는 국회에 들어갈 생각은 안 하고 싸우자 그러고 국회의원들 입이 불불불 그러잖아요. 그런데 회군할 명분을 가져야 되잖아요, 회군할 명분을.

     
    ◇ 박재홍> 마무리해야겠습니다.
     
    ◆ 이재오> 그런데 노무현 대통령이 딱.
     
    ◇ 박재홍> 50초.
     
    ◆ 이재오> 나를 만나자고. 김한길 대표하고 딱 아침 먹으면서 노무현 대통령이 김한길 원내대표한테 이번에는 이재오 대표 손들어주십시오. 이재오 대표 말대로 하십시오. 딱 그렇게 얘기해서 그렇게 하고 돌아왔는데 내가 노무현 대통령 욕을 할 수 있어요, 공격할 수 있어요?
     
    ◇ 박재홍> 알겠습니다. 한판 쓴소리 잠깐만 쉬었다 가겠습니다. 고문님, 잠깐만요.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