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서해 피격' 관련 서훈 전 안보실장 연이틀 소환

뉴스듣기


법조

    검찰 '서해 피격' 관련 서훈 전 안보실장 연이틀 소환

    뉴스듣기

    문재인 정부 안보라인 최정점
    자료 삭제 등 혐의 전면 부인
    조사 후 박지원 전 원장도 소환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윤창원 기자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윤창원 기자
    검찰이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대북 안보 라인 최고 책임자인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을 25일 전날에 이어 이틀째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이희동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서 전 실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수사팀은 서 전 실장을 상대로 2020년 9월 22일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씨가 서해에서 피격된 전후 어떤 지시를 내렸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 중이다.

    특히 피격 직후 관계 부처가 이씨 사망에 관한 첩보를 삭제한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관련해 서 전 실장 직속 하급자인 서주석 전 안보실 1차장을 지난 16일부터 사흘 연속 불러 조사했다. 지난 22일에는 사건 당시 군 합동참모본부 정보융합부장이던 A 소장을 소환 조사했다.

    김홍희 전 해양경찰청장을 상대로는 당시 해경이 사건 초기 '이대준씨가 월북한 정황이 있다'는 취지의 수사 결과를 발표한 경위와 배경에 대해 집중적으로 추궁했다고 한다.

    서 전 실장은 지난달 국회 기자회견에서 "자료 삭제를 지시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었다. 서 전 실장은 연이은 검찰 조사에서도 비슷한 취지로 진술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서 전 실장이 혐의를 부인하고 있고, 연루된 사안이 중대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구속영장 청구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서 전 실장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대로 박지원 당시 국정원장도 소환한다는 방침이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