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검찰 '김혜경 법인카드' 제보자 참고인 조사

뉴스듣기


법조

    검찰 '김혜경 법인카드' 제보자 참고인 조사

    뉴스듣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윤창원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윤창원 기자
    검찰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집에 보관된 억대 현금과 관련해 이 대표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 제보자를 참고인으로 소환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전 경기도청 비서실 직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그는 검찰 조사에서 '민주당 대선 예비경선을 앞둔 지난해 6월 이 대표 측근으로 알려진 전 경기도청 5급 공무원 배모씨가 이 대표 자택에서 현금이 든 종이 가방을 들고 나오는 것을 봤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A씨 조사 사실이 알려지자 입장문을 내고 "이 대표가 지난해 6월28일 대선 경선을 위한 선거 기탁금, 경선사무실 임차 등 2억 7천여만 원 처리를 위해 당시 보유한 현금을 평소 거래하던 경기도청 농협계좌에 입금했다"라며 "2019년 인출한 농협예금, 2020년 모친상 조의금 등을 현금으로 보유하고 있었고, 그런 사실은 2020~2021년 재산신고에 명시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 시각 주요뉴스


    Daum에서 노컷뉴스를 만나보세요!

    오늘의 기자

    많이 본 뉴스

    실시간 댓글

    투데이 핫포토